취중 스킨십 기억
김선호와 거리두기 시작
폭풍 질투 작렬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가 김선호를 질투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 6회에는 윤혜진(신민아 분)이 홍두식(김선호 분)와의 취중 키스를 기억한 모습이 그려졌다.

혜진은 키스를 한 것을 알았지만 그 날의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는 홍반장 홍두식의 답변에 투덜댔다. 이어 "너무 가까웠다"라며 괜히 두식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혜진은 오춘재(조한철 분)의 카페에 가서 커피를 주문했고 "아저씨가 만들어달라"라며 두식을 건너뛰고 춘재에게 커피를 달라고 해 대놓고 토라진 티를 냈다. 두식은 "기억이 났구나"라고 혼잣말을 했다.

이어 혜진은 '공진 프렌즈' 단체 대화방에 올라온 두식과 한 여자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며 "뭐야? 홍반장이야?"라고 질투심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