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펜트하우스' 종영 인터뷰
"이른 죽음, 솔직히 아쉬웠다"
"인생캐릭터? 혼신을 다했다"
SBS '펜트하우스' 배우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SBS '펜트하우스' 배우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배우 유진이 SBS '펜트하우스3' 속 오윤희와 함께한 추억을 떠올리며 아름답게 작별했다.

'펜트하우스3'는 지난 10일 방송된 최종회를 끝으로 1년 넘게 이어온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지난해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온 '펜트하우스' 시리즈는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렸다.

유진은 극 중 딸 배로나(김현수 분)만큼은 돈에 허덕이며 살게 하진 않겠다는 마음으로 억척스럽게 사는 엄마 오윤희 역을 맡았다.

그는 자신이 연기한 오윤희에 대해 "예민한 시기에 겪었던 서러움과 자격지심이 오윤희를 설정하는 큰 요인이었다"며 "천서진에 대한 복수심은 자연스러운 감정이었다. 학창시절부터 이어진 감정이 오윤희 캐릭터를 만들어낸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복수를 시작할 때가 오윤희의 내재된 감정과 숨겨진 캐릭터를 보여주는 시점이었다"며 "최대한 몰입하려고 노력했다. 그가 갖고 있는 모든 욕망을 중점적으로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유진은 "솔직히 오윤희를 연기하면서 100% 이해하려 하지 않았다"고 했다. "인간 김유진은 이해를 못 하겠더라고요. 그래도 저같은 사람만 있는 게 아니니까 '이럴 수도 있겠구나'하며 캐릭터를 연구했어요. 최대한 보시는 분들이 공감되도록 이끌어야 하니까 어려웠어요."

김순옥 작가에게 캐스팅 제의를 받았을 때 유진은 자신이 오윤희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단다. "제가 오윤희와 안 어울리는 것 같다고 말씀드리니 '그래서 더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어요. 작가님과 감독님께서 의외성을 바라신 것 같아요. 전혀 안 어울릴 것 같은 사람이 잘 소화하면 좋을 것 같았던 거죠. 그 이야기에 용기를 얻어서 캐릭터를 맡기로 결정했어요."
SBS '펜트하우스' 배우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SBS '펜트하우스' 배우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만약 다른 캐릭터를 했으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그는 "모든 역할이 너무 좋았다"면서도 "천서진은 김소연이 했기에, 심수련도 이지아가 했기 때문에 멋진 캐릭터가 탄생한 것 같다. 그래서 그냥 오윤희를 하겠다. 하고 보니까 나한테 제일 맞는 캐릭터였고, 그나마 잘 해볼 수 있는 캐릭터였다"고 답했다.

이어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면서 예상보다 재밌다고 느꼈다. 처음엔 부담이 컸고 두렵고 걱정도 많았는데 힘든 것보다 즐거움이 컸다"며 "앞으로도 해보지 않았던 장르나 캐릭터가 있으면 무조건 도전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오윤희는 예상보다 이른 죽음을 맞았다. 이에 대해 유진은 "깜짝 놀랐고 의아했다. 아쉬움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작가님이 전체적인 스토리상 결정한 거니까 수긍했다. 죽고 나서 한 발 빠져서 지켜보는 재미도 있더라. 죽고 나니까 찾는 사람도 많았고, 진짜 죽은 거냐고 물어보더라. 찾아주시니까 나름 기뻤다(웃음). 헛된 죽음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유진은 오윤희의 명대사를 묻자 "펜트하우스 살고 싶다는 배로나에게 '엄마가 심장 반쪽을 팔아서라도 살게 해줄게'라는 대사가 있다"며 "좋은 말은 아닌 것 같지만 오윤희의 일그러진 모성애를 표현하는 한 줄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것 때문에 이 모든 일이 시작되는 거니까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딸 역할을 맡았던 배우 김현수를 칭찬했다. 유진은 "처음에 16살 딸 설정이라고 했을 땐 어색했는데 나중에는 진짜 딸 같이 느껴지고 너무 예뻤다"며 "볼 때마다 눈망울에 빠져들 것 같았다. 지금도 잘하고 있지만 더 진중하고 멋진 배우가 될 것 같다. 미래가 기대된다"고 극찬했다.

"시즌2에서 배로나가 죽을 때 몰입이 너무 잘 돼서 힘들었어요. 부모라면 누구나 상상하고 싶지 않은 일이잖아요. 대본 봤을때 한숨부터 나왔죠. 그 감정을 경험한다고 생각하니 너무 싫지만 어쩔 수 없이 했죠. 실제로 그런 일이 생기면 제가 어떻게 될지, 지금도 상상이 안 가요."

유진은 오윤희 캐릭터에 대해 한마디로 "파란만장한 삶을 살다가 갔다"고 했다. "오윤희도 불쌍했지만 더 불쌍한 건 딸이었어요. 제가 죽고 나서 배로나를 그렇게까지 불쌍하게 만드는 게 더 마음이 아팠어요."

그는 이번 작품으로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말에 "오윤희를 해봤다는 것 자체가 큰 경험이었다. 얼만큼 잘 소화했는지 스스로 평가하기 어렵지만 정말 열심히 했고 어떤 작품보다 혼신을 쏟았다"며 "초반에 캐릭터가 욕을 먹어서 속상했는데 그래서 더 잘해야겠다고 결심했다. 대본에 써진 것 이상으로 분석하고 연구하고 연기했다"고 말했다.(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