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메인 포스터
각자의 공간에서 대립 예고
우아함 속 팽팽한 긴장감
'너를 닮은 사람' 메인 포스터/ 사진=JTBC 제공
'너를 닮은 사람' 메인 포스터/ 사진=JTBC 제공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두 주인공 고현정, 신현빈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는 메인 포스터를 선보였다.

9일 공개된 ‘너를 닮은 사람’의 메인 포스터는 이야기를 이끌어갈 두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와 ‘구해원(신현빈 분)’의 관계를 암시해 시선을 끌었다.

우아한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은 정희주가 하얀 치맛자락을 넓게 펼치고 앉아 있는 구해원의 뒤에 프레임을 잡고 서 있는 모습은 자신의 공간을 반드시 지켜내려는 그의 심경을 대변한다. 반면 구해원은 메마른 표정으로 무심하게 프레임 밖에 앉아 있음에도 마치 자신의 공간을 넘어 정희주를 위협하는 듯 보이기도 한다. 프레임을 경계로 대치하고 있는 듯한 두 사람의 표정에서는 미묘한 분위기 또한 감돈다.

또 “잊고 있던, 잊고 싶었던 사람”이라는 문구는 어떤 의미인지, 누구를 말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도 메인 포스터에서부터 이처럼 프레임 안과 밖이라는 공간을 나눠 차지하며 격렬한 대조를 이루고 있는 두 여자가 품은 사연에 관심이 쏠린다.

오는 10월 13일 첫 방송되는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 그리고 그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돼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의 이야기를 그린다. 프레임 안에서 정희주의 안정적인 삶을 붙들고 있는 듯한 고현정과 상반된 공간인 프레임 밖에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구해원의 참담함을 상징하는 신현빈은 남다른 호흡으로 인상적인 메인 포스터를 완성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오랜만에 안방 1열을 찾아온 ‘믿고 보는 배우’ 고현정은 성공한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자상한 남편을 둔 아내이며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정희주 역으로 열연한다. 신현빈은 찬란하게 빛나던 청춘이었지만 참담하게 망가져 버린 또 다른 주인공 구해원을 맡아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특별한 분위기를 선보인다. 두 여자의 욕망과 비밀, 미스터리와 멜로가 엮인 이야기가 많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오는 10월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