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승하./사진제공=스케치이앤엠
배우 송승하./사진제공=스케치이앤엠


배우 송승하가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 출연한다.

소속사 스케치이앤엠은 8일 "송승하가 '원 더 우먼' 출연을 확정했다. 송승하는 극 중 한주그룹 막내딸인 한성미 역을 소화한다"고 밝혔다.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다.

송승하가 맡은 한성미는 한성혜(진서연 분), 한성운(송원석 분)의 막내동생이자, 한주그룹 며느리 강미나(이하늬 분)의 시누이다. '재벌 막내딸'이라는 자신의 포지션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철저하게 이용하는 인물로 다양한 모습을 통해 극의 생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송승하는 올해 초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를 비롯해 웹드라마 ‘너의 마음은 음소거’, TV조선 ‘학교기담-응보’, KBS2 일일극 ‘비밀의 남자’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상큼발랄한 매력과 더불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원 더 우먼'은 '펜트하우스3' 후속으로 오는 9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