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대 떠나 홀로 됐다
진영X정수정, 공조 시작
'경찰수업' 9회/ 사진=KBS2 제공
'경찰수업' 9회/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차태현이 사직서를 제출해 큰 충격을 안겼다.

지난 6일 방송된 ‘경찰수업’ 9회에서는 어두운 진실에 한발 다가선 ‘수사 콤비’ 유동만(차태현 분), 강선호(진영 분)의 아슬아슬한 수사가 이어졌다.

앞서 유동만은 기말고사 시험지 유출 사건에 휘말렸고, 책상 안에서 돈 봉투가 발견돼 부정청탁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이에 ‘강선호를 필두로 모인 수사대(‘강수대’)를 결성한 강선호와 오강희(정수정 분), 노범태(이달 분), 조준욱(유영재 분)은 열띤 수색 끝에 박철진(송진우 분)이 진범이라는 사실을 입증할 단서를 찾았지만, 유동만은 오랜 수사 파트너 박철진을 위해 거짓 자백을 했다. 마음이 약해진 박철진은 결국 유동만을 지키려고 자신의 범행을 인정했으나, 슬픔과 불안감이 공존하는 흔들리는 눈빛을 내비쳐 그가 감추고 있는 진실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경찰 내부에 불법 도박단과 연관된 세력이 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체포된 박철진은 조사를 받던 도중 불법 도박 관련 진술을 하려고 시도했으나, 자신의 어머니와 여동생의 사진을 보여주면서 위협하는 형사로 인해 말문이 막히고 말았다. 이후 분주하게 박철진의 방으로 증거를 옮기는 누군가의 모습이 포착돼 경찰대학교를 쥐고 흔드는 흑막의 정체가 무엇인지 더욱 궁금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학교로 돌아온 유동만은 계속되는 위기 속에서 강선호에 대한 걱정을 떨치지 못하고 그를 피해 다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선호는 그에게 답답함을 호소하다가도, “교수님 옆에 저도 있잖아요”라며 위로해 뭉클함을 안기기도. 다시금 마음이 움직인 유동만은 강선호에게 실전용 유도 기술을 알려주는가 하면, 음주 차량 단속 상황극을 펼치며 운전 연수를 하는 장면으로 따뜻하고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선호는 홀로 유도 동작을 연습하며 열정적으로 실전 수사에 대비했지만, 유동만은 이따금 굳은 낯빛으로 걱정과 불안감이 뒤섞인 복잡한 내면을 드러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했다.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감정을 숨기지 않고 서로에게 정면돌파하는 강선호와 오강희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뛰게 했다. 강선호는 오강희에게 그의 어머니 오 여사(김영선 분)와 불법 도박단, 경찰대학교를 둘러싼 사건의 전말을 털어놓았다. 오강희는 그러한 그에게 단단한 표정으로 공조 수사에 힘을 보태겠다고 선언했고, 이어 “그리고 나 너 좋아해 강선호. 이제 도망 안 간다고”며 고백했다. 강선호는 감격한 얼굴로 그를 와락 끌어안았고, 드디어 맞닿은 진심을 확인한 이들은 심장 두근거리는 연애의 신호탄을 터트렸다.

용의자 고 교수(신승환 분)의 수상한 행적이 하나둘씩 발견돼 숨 막히는 전개가 이어졌다. 홀로 고씨 비어 수색에 나선 유동만은 지하 1층에 숨겨진 공간이 있다는 점과 가게에서 비싼 산업용 전력을 사용한다는 사실에 의문을 가지게 됐다. 이윽고 주변 쓰레기를 샅샅이 뒤져 찢긴 종이를 찾은 그는 조각을 맞춘 끝에 자신의 교수실에 설치되어 있던 도청기 속 내용이 담겨 있음을 알아차렸다. 유동만이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던 그때, 박철진의 통화 기록에 있던 대포폰의 전원이 켜져 접근 권한을 얻게 된 강선호는 곧바로 GPS를 작동시켰고, 정의 구현에 한 발 가까워진 듯 보였다.

하지만 방송 말미 유동만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자취를 감춰 놀라움을 안겼다. 그가 주변 사람들이 더는 다치지 않도록 단독 수사를 선택한 것. 과연 혼자가 된 유동만은 경찰대를 쥐고 흔드는 악의 세력을 체포할 수 있을지, 강선호와의 공조 수사는 끝나게 되는 것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렇듯 ‘경찰수업’은 반전을 거듭하는 흥미진진한 수사 스토리와 가슴 설레는 청춘들의 ‘직진’ 로맨스 등 다채로운 관전 포인트가 펼쳐졌다. 특히 유동만의 곁에 있기 위해 노력하는 강선호와, 그러한 그를 지키기 위해 이별을 선택한 유동만의 가슴 찡한 브로맨스는 긴 여운을 남겼다.

‘경찰수업’ 10회는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