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하이클래스' 방송 화면.
사진=tvN '하이클래스' 방송 화면.


조여정의 아들이 초호화 국제학교 전학에 성공했지만, 의문의 여성에 의해 락커에 갇히는 사건이 발생해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에서는 결혼기념일 밤 요트에서 남편이 실종, 사망한 사고를 겪은 송여율(조여정 분)이 1년 후, 아들 이찬과 HSC 국제 학교로 전학을 가는 모습이 담겼다.

송여울이 아들을 전학시킨 이유는 이전 학교에서 당한 따돌림 때문. 송여울은 이찬이 친구와 다퉈 학교에 불려갔고, 상대측 엄마(박은혜 분)의 뻔뻔한 태도에 송여울은 “먼저 시작한 건 그쪽 아이다. 우리 아이도 얼굴 다쳤다. 사과받고 싶으면 그쪽 아들도 사과해라”고 일침했다.

이어 선생님한테 “이찬이 때문에 학급 운영에 차질이 많으셔서 그동안 애들이 이찬이 왕따시킬 때 가만히 계셨냐”고 일침을 날렸다. 그러면서 “소송을 하든 고소를 하든 알아서 하시라. 그동안 수고 많으셨다”고 사이다를 날린 후 떠났다.
사진=tvN '하이클래스' 방송 화면.
사진=tvN '하이클래스' 방송 화면.
HSC에서 초대장을 받고 전학을 결심한 송여울은 학부모 입학 인터뷰에서 “초대장을 받았다. 제 아이는 그동안 학교를 즐겁게 다니지 않았다. 웃는 모습으로 학교를 다녔으면 한다. 제 아이가 너무 학업에만 집중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친구도 사귀고 저와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후 이찬은 국제학교에 붙었고, 송여울은 남편의 사망으로 남긴 유일한 집으로 이사가며 국제학교 생활을 준비했다. 그러나 리셉션날 이전 학교에서 만났던 엄마를 다시 마주했고, 그는 모든 학부모들이 있는 자리에서 큰소리로 "남편을 죽인 여자가 참 당당해"라고 소리쳤다.

이에 송여울은 자리를 벗어났고, 트라우마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이찬이는 아이들과 숨박꼭질을 하다 락카에 숨었고, 누군가가 일부로 락카를 잠궜다. 이찬이는 찾아 헤매던 송여울은 이찬이를 발견했고, 맞은편 유리에 립스틱으로 쓴 'WELCOME'이라는 단어가 적혀 있어 궁금증을 높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