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섭X김유정, 운명적인 재회
19년 전 복사꽃 소녀 "이름이 같다"
삼신, "운명의 아이들 지켜야 한다"
사진=SBS '홍천기'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홍천기' 방송화면 캡처


안효섭이 19년 전 복사꽃 소녀가 김유정임을 알았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홍천기'에는 하람(안효섭 분)과 홍천기(김유정 분)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람은 자신의 몸에서 마왕이 해제되자 홍천기의 눈을 앗으려고 했다. 그러나 삼신 할망(문숙 분)이 홍천기를 데려다가 도술로 보호했고, 마왕은 홍천기를 찾으러 다녔다.

삼신의 보호 아래 있던 홍천기는 삼신의 만류에도 집에 간다고 했다. 그러자 홍천기의 움직임을 눈치찬 마왕이 홍천기를 찾아 눈을 빼앗으려 했다. 이때 인왕산의 수호신 호령(조예린 분)이 등장해 마왕을 제지했고, 삼신은 마왕에게 또 한번 표식을 남겼다.

삼신은 호령에게 “운명의 아이니까. 그 때까지 저 둘을 잘 지켜야 한다”며 “인간을 지켜야 산도 지켜지는 게 아니냐. 마왕이 깨어나면 또다시 피바람이 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마왕과 사투를 벌이던 하람은 기억을 잃고 쓰러졌다. 홍천기는 하람을 업고 그를 구했다. 하지만 하람은 깨어난 후에도 기억을 하지 못했다. 그는 홍천기를 코앞에 두고도 과거의 어린 홍천기를 그리워했다.

이윽고 다시 재회한 하람과 홍천기. 하람은 홍천기만 보면 19년 전 복사꽃 소녀가 떠올라 이름을 물었고, 홍천기의 이름을 듣는 순간 '19년 전 복사꽃밭 그 소녀와 이름이 같다'고 생각하며 그가 누구인지 감을 잡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