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여정./사진제공=tvN
배우 조여정./사진제공=tvN


배우 조여정이 숏컷으로 파격 변신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tvN 새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하이클래스'는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다.

조여정은 남편의 살인범으로 몰리며 하루아침에 모든 걸 잃은 전직 변호사 송여울 역을 맡았다. 조여정은 "안쓰럽지 않은 여자가 없는 대본에 마음이 움직였다. 큰 일들이 많이 일어나는데 일상적으로 풀어간다. 그런 게 다른 드라마와 차별점인 것 같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tvN 드라마는 '로맨스가 필요해' 이후 10년 만이다. 그는 "10년 전인지는 몰랐는데 오랜만에 왔으니 더 큰 사랑을 주지 않을까 싶다"며 "몇년 간 쉬지 않고 작품을 하고 있다. 좋은 대본을 계속 받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쉬지 않고 연기를 하니 조금씩 연기가 나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숏컷으로 파격 변신한 것에 대해 조여정은 "머릿 속으로만 생각하던 송여울의 모습이 막연했는데, 스타일리스트가 숏컷을 해보면 어떻겠냐 해서 했더니 내가 생각한 송여율의 모습이었다. 늘 한번 쯤은 작품을 위해 과감한 변신을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하이클래스'는 6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