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으로 얼굴 감싸며
"뜨겁다 너무"
묘한 로맨스 기류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방송 화면 캡처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와 신민아의 스킨십이 설렘을 유발했다.

5일 방송된 tvN '갯마을 차차차’ 4회에는 홍두식(김선호 분)이 오춘재(조한철 분)의 라이브 카페에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혜진(신민아 분)은 원치 않는 마을 회의에 갔고 집에 갈 기회만을 엿보다 취해 엎드려 자는 척 했다. 이어 홍두식은 라이브 카페 무대에서 노래를 불렀다. 자는 척을 하고 있던 혜진은 '홍반장이 노래를 한다고?'라며 놀랐고 곁눈질로 두식의 노래부르는 모습을 지켜봤다.

마을 사람들이 떠나가고, 두식은 엎드려 자고 있는 혜진을 업고 나왔다. 하지만 두식은 "연기 그만하고 내려오시지? 안 자는 거 알아"라고 말했고 혜진은 기다렸다는 듯 떨어진 명품 신발을 주워 신었다.

이후 윤혜진의 치과 병원에는 석연치 않은 손님이 찾아왔다. 그 손님은 표미선(공민정 분)을 성추행했다. 그 모습을 본 혜진은 분노했고, 그에게 발차기와 따귀를 날렸다.

하지만 성추행범은 적반하장 먼저 경찰에 신고했고, 홍두식이 달려와 역시 성추행범에게 발차기로 응징했다. 성추행범의 꾀병으로 혜진과 두식은 철장 신세가 됐다.

한편 김감리(김영옥 분)는 치과 병원에서 성추행범의 핸드폰을 주워 신고했다. 범인의 휴대폰 안에는 몰카가 잔뜩 들어 있었고 홍두식은 성추행범을 다시 한 번 응징했다. 소동이 끝나고 홍두식은 성추행범이 경찰에 체포된 뒤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윤혜진은 홍두식에게와인과 과일을 선물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두 사람은 와인을 함께 마시게 됐고, 분위기가 무르익자 혜진은 두식에게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윤혜진은 “공진에 왔던 날 우리 엄마 생일이었다. 사람이 죽고 나면 생일은 없어지고 기일만 남는 게 참 슬프다”며 “엄마 살아계셨으면 그 날 환갑이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윤혜진이 “나 취했나봐. 얼굴 뜨거운 것 같아. 열이 나는 것 같기도 하고. 나 얼굴 빨개?”라고 묻자 홍두식은 얼음통을 잡고 있던 손으로 윤혜진의 얼굴을 감싸며 “뜨겁다 너무”라고 말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오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