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아슬 얽힌다
전도연X류준열, 눈맞춤
전도연 눈물 왜?
'인간실격' /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제공
'인간실격' /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제공


'인간실격' 전도연, 류준열, 박병은, 김효진이 얽히기 시작한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극본 김지혜 연출 허진호 박홍수) 측은 2회 방송을 앞둔 5일, 위태롭게 흔들리는 네 남녀의 재회를 포착했다.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류준열 분)의 우연한 만남, 떼려야 뗄 수 없는 정수(박병은 분)와 경은(김효진 분)의 오랜 인연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높인다.

'인간실격'은 첫 방송부터 차원이 다른 감성으로 진가를 발휘했다. 감성의 온도를 한층 높인 섬세한 연출과 인생에 대한 통찰이 돋보인 깊이 있는 대본, 여기에 배우들의 열연으로 빚어낸 완벽한 시너지는 휴먼 멜로의 진수를 선보였다. 인생의 목표도 방향도 전혀 달랐던 부정과 강재, 인생의 내리막과 오르막 중턱에서 길을 잃고 헤매던 두 사람이 운명처럼 만났다.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가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기대를 모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부정과 강재의 두 번째 만남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밤중 옥상에서 서로를 발견한 두 사람 사이로 무겁게 가라앉은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강재를 돌아보는 부정의 뺨 위로 흐르는 눈물에는 어떤 사연이 녹아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 다른 사진에는 정수와 경은의 어색한 재회도 담겨있다. 15년이 지나도록 헤어지지 못한 첫사랑을 애써 외면해 보려는 정수의 표정은 차갑게 굳어있다. 아내 부정과 통화하는 정수를 지켜보는 경은의 여유로운 미소도 흥미롭다. 이들 재회가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5일 방송되는 2회에서 부정은 아란(박지영 분)을 향해 걷잡을 수 없는 분노와 원망을 터뜨린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부정이 감추고 싶은 모습들을 자꾸만 마주하게 되는 강재의 모습도 그려진다. '인간실격' 제작진은 "우연의 반복 속에 부정과 강재는 알 수 없는 이끌림과 호기심으로 조금씩 가까워질 것"이라며 "정수와 경은을 비롯해 얽히기 시작하는 인물들의 관계 변화도 집중해서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인간실격' 2회는 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