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첫 회
빈틈없는 휴먼 멜로
전국 4.2% 시청률
'인간실격' 첫 회/ 사진=JTBC 제공
'인간실격' 첫 회/ 사진=JTBC 제공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이 차원이 다른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진하게 물들였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인간실격’은 아직 아무것도 되지 못한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가슴 시리지만, 따스하게 스며드는 공감과 위로를 전하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감성의 온도를 한층 높인 섬세한 연출과 인생에 대한 통찰이 돋보인 깊이 있는 대본, 무엇보다 진폭 큰 감정 연기로 몰입을 극대화한 배우들의 열연 등 감성의 결이 다른 휴먼 멜로의 진수를 선보이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1회 전국 시청률은 4.2%(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류준열 분)는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는 보통의 하루를 ‘살아내고’ 있었다. 부정은 출판사를 그만둔 사실을 숨긴 채 남의 집에 가사도우미로 출근했고, 강재는 다양한 얼굴의 가면을 쓰고 역할 대행 서비스에 전념 중이었다. 그런 두 사람에게 뜻하지 않은 소식이 날아들었다.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절친 딱이(유수빈 분)의 울음소리에 강재는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돈을 빌리고 잠적했던 정우(나현우 분)가 이름 모를 여자와 함께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온 것. “나는 결혼 대행을 열 번 하면 했지, 장례 대행은 절대 안 하는 주의”라면서도 가족도 없이 외롭게 세상을 떠나는 정우가 못내 마음에 걸린 강재는 딱이와 함께 그의 장례를 치러주기로 한다.

부정은 경찰 출석 요구서를 받아들었다. 남편 정수(박병은 분)와 시어머니 민자(신신애 분)가 이 사실을 알게 되면서 집안은 발칵 뒤집혔다. ‘악플’로 고소를 당했다는 내막에 정수의 추궁이 이어지자, 부정은 “사람이 마흔이 넘으면 어떻게 해도 용서가 안 되는 그런 사람 하나쯤 생긴다”며 가시 돋친 반응을 보였다.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난 부정은 아버지 창숙(박인환 분)에게로 향했다. 아버지는 세상 가장 크고 따뜻한, 부정의 유일한 기댈 곳이었다. 그래서 더욱 자신의 힘든 속내를 감출 수밖에 없었다. 결국 “자식은 부모보다 잘 살아야 맞는 거지”라는 아버지의 한 마디에 부정은 참고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 안은 부정의 슬픈 흐느낌으로 가득 찼다. 눈물은 멈출 줄 몰랐고 그런 부정의 어깨 위로 낯선 손길이 다가왔다. 바로 강재였다. 정류장서부터 줄곧 우는 부정을 지켜보던 강재가 무심히 건넨 ‘손수건’은 이들 인연의 시작점이었다. 이어 “그 손수건이요, 그게 좀 비싼 거라 다 쓰고 버리지 마시고 세탁해서 쓰시라고요”라며 강재가 일어서는 찰나, 부정은 자신도 모르게 그의 소맷자락을 다급히 붙잡았다. 놀란 듯 돌아보는 강재와 위태롭게 흔들리는 부정, 다른 세상에 살던 두 남녀의 운명 같은 첫 만남이 심박수를 고조시켰다.

‘인간실격’은 첫 방송부터 기대작다운 진가를 발휘했다. 전도연과 류준열의 존재감은 압도적이었다. 전도연은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한 것을 깨달은 부정의 공허와 상실을 깊이 있게 그려내 가슴 저릿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아버지 창숙의 품에 안겨 “나는 세상에 태어나서 아무것도 못됐어”라며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내는 부정의 모습도 마음 깊숙이 파고들었다. 류준열 역시 스물일곱 청년 ‘강재’의 자유롭고 거침없는 매력을 극대화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인생의 목표도 방향도 달랐지만, 내리막과 오르막의 중턱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부정과 강재는 어딘지 모르게 닮아있었다. 잔잔하고 고요했던 일상에 거센 요동이 일기 시작한 두 남녀, 더욱 깊고 짙은 어둠 속으로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간실격’ 2회는 오늘(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