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X김선호 로맨스 시작
서울 나들이부터 구두 선물까지
3회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갯마을차차차' 3회/ 사진=tvN 제공
'갯마을차차차' 3회/ 사진=tvN 제공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와 김선호가 로맨스에 불을 지피기 시작했다.

‘갯마을 차차차’가 한층 더 가까워진 윤혜진(신민아 분)과 홍두식(김선호 분)의 관계를 그려내며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바닷마을 공진 생활에 점점 스며들기 시작한 혜진과 마을 사람들의 케미는 보고만 있어도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지난 4일 방송된 ‘갯마을 차차차’ 3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9%, 최고 10.9%, 전국 기준 평균 8.7%, 최고 10.2%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4.4%, 최고 5.2%, 전국 기준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에 이어 지상파 방송을 포함한 전 채널 중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무엇보다 지난 첫 방송에 비해 무려 3% 가까이 시청률이 껑충 뛰는 이례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방송은 각자의 자리에서 평온한 일상을 보내는 공진 마을 사람들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혜진은 택배 기사가 된 두식과 지난 갯바위 기습 포옹 이후 처음으로 맞닥 뜨렸다. 그 기억이 떠올라 멍하니 서 있는 혜진에게 투덜거리며 택배 박스를 내민 두식. 이내 서로 투닥거리는 두 사람은 여전히 변함없었지만 이전보다 한결 더 스스럼 없어진 관계 속에서 미묘한 감정 변화가 느껴져 단숨에 드라마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었다.

학교 동기 결혼식 때문에 서울을 가야 했던 혜진은 마치 전장에 나가는 병사가 무기를 고르듯 수많은 옷들을 주문했다. 그 많은 택배에 지친 두식이 급기야 멜로디를 붙여 “윤혜진씨”를 부르는 모습과 언박싱을 하며 새 옷을 계속 바꿔 입는 혜진이 교차되어 보여진 장면은 빵 터지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혜진이 서울 간다는 소식을 듣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던 두식의 눈빛에서는 곧 닥칠 이들의 파란만장한 서울 상경을 암시해 더욱 몰입을 높였다.

드디어 서울 가는 날.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현관문을 나선 혜진은 때마침 집 앞에 서 있던 두식과 정면으로 마주쳤다. 서로 한껏 꾸민 모습에 흠칫 놀란 것도 잠시, 할머니 3인방까지 합세해 함께 서울로 향해야 했다. 우여곡절 끝에 서울에 도착해 결혼식에 참석한 혜진은 차에 두고간 핸드폰을 찾으러 온 두식과 또다시 재회했다. 마침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사진 찍은 동기는 단체 채팅방에 올렸고, 이를 본 혜진은 깜짝 놀랐다. 두식을 남자친구로 오해한 동기들이 잘생겼다고 칭찬하자 관심 없는데 자꾸 쫓아다닌다며 귀여운 허세를 부리는 혜진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두식은 이빨이 아파서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감리(김영옥 분) 할머니를 모시고 혜진의 치과를 찾았다. 임플란트를 해야 한다는 말에 감리는 치료비를 먼저 물었고 그 금액에 깜짝 놀라 아픈 이빨을 모두 뽑겠다며 치료를 포기했다. 그런 감리의 모습에 어릴 적 아팠던 엄마의 기억을 떠올라 냉정하게 말하는 혜진과 어떻게든 할머니를 달래 치료를 받게 해주고 싶은 두식은 또 한 번 부딪혔다. 이후 혜진은 두식을 통해 전해 들은 감리의 사연에 계속 신경이 쓰였다. 결국 감리의 집을 찾아간 혜진은 “오징어 제일 좋아하신다면서요. 그냥 그걸 드실 수 있게 해드리고 싶어요”라며 치과에 다시 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고, 그의 따뜻한 내면이 느껴졌다.

이후 혜진에게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더 발전했다. 집에서 머리를 감고 있던 중 정전이 되자 두식은 혜진의 집을 찾았다. 불이 다시 들어올 때까지 혼자 있어야 하는 혜진을 위해 함께 있어주기로 한 두식. 자신이 챙겨온 초를 키고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는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텐션이 느껴졌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특히 “내가 너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너무 심하게 말했어”라며 혜진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두식의 모습은 지난 방송에서 혜진이 갯바위를 찾아가 사과를 하던 모습과 교차되면서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든 이들의 변화한 관계가 엿보였다.

엔딩 장면에서는 두 사람의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음을 알렸다. 혜진의 손에 아이스크림이 떨어진 것을 보고 있었던 두식은 휴지를 건넸고, 그때 손길이 스치자 잔뜩 긴장한 혜진의 눈빛에서 떨리는 심장 박동이 느껴졌기 때문. 또 두꺼비 집을 확인하라는 두식의 문자를 본 혜진은 그 안에서 잃어버렸던 구두 한 짝을 보고는 뛸 듯이 기뻐했다. 신나서 구두를 신어보는 혜진과 그 모습에 흐뭇해하는 두식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떨리게 만들었다. 특히 그 구두가 두 사람의 첫 만남을 성사시킨 매개체라는 것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었다.

여기에 늘 엔딩에 등장해 깊은 여운을 남긴 에필로그에서는 낚시를 하던 중 혜진의 구두를 찾게 된 두식이 집에서 동영상을 보면서 손수 정성스레 구두를 말리는 과정을 담았고, 이는 혜진을 생각하는 그의 마음이 은은하게 전달되어 더욱 설렘을 높였다. 혜진에게 “너무 이상해”, “참 희한한 라이프 스타일이야”로 표현되던 두식. 그리고 이름 대신 언제나 “어이 치과”로 불리던 혜진. 이 두사람이 서로에게 어떤 의미로 변화하게 될 지 기대감을 높인다.

‘갯마을 차차차’ 4회는 오늘(5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