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전도연(위), 류준열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인간실격' 전도연(위), 류준열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인간실격'이 깊고 진한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물들인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 측이 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전도연과 류준열이 뽑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분),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치유와 공감을 밀도 있게 풀어낸다.

전도연과 류준열이 빚어낼 감성 시너지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전도연은 인생의 내리막길 위에서 실패한 자신과 마주하며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부정으로 열연, '올타임 레전드'의 진가와 내공을 다시 한번 입증한다. 투명 인간처럼 존재감 없이 자질구레한 고통을 끌어안고 살아가는 부정의 상실과 불안, 공허와 고독, 낯선 설렘을 오가는 감정을 호소력 짙게 그려낸다. 전도연은 "어둡고 무겁기만 할 것 같은 이야기가 어느 순간 위로와 공감이 되고, 그 안에서 '나'를 발견할 수 있을지도 모를 이야기"라며 "1회에 등장하는 부정의 현재 모습을 통해 그의 지난 과거까지 짐작할 수 있다. 부정에게 공감해 주시고 때로는 위로받기도 하시면서 그가 어떤 사람이고 어떻게 살아왔는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부정과 강재의 첫 만남도 흥미롭게 그려진다. 4일 첫 방송 되는 '인간실격'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역할 대행 서비스 운영자 강재 역으로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가난의 유전자를 벗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며 지름길을 찾아 헤맸지만, 무엇하나 이룬 것 없이 가파른 오르막길 앞에서 헤매는 청춘. 류준열은 "부정과 강재 이외 인물들의 이야기도 재미있어서 시나리오를 읽는 내내 흥미롭게 봤다. 앞으로 이들에게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지켜봐 달라"며 "강재라는 인물을 첫 회의 모습만 보고 판단하지 않으셨으면 한다. 기대해 달라"는 특별한 바람을 전했다. 이어 "여러분의 외로움을 따뜻하게 안아줄 수 있는, 인간애가 느껴지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올가을은 '인간실격'과 함께 하시면서 긴 여운과 잔잔한 감동을 느끼시길 바란다"고 애정 어린 당부도 잊지 않았다.

4일 방송되는 '인간실격' 1회에서 부정과 강재는 각자 뜻하지 않은 소식을 접하며, 깊숙한 어둠 속으로 빠져들게 된다. 서로 다른 슬픔을 안은 채로 마주하게 되는 부정과 강재, 운명적 인연이 될 두 남녀의 우연한 만남에 기대가 쏠린다. '인간실격' 제작진은 "4일 첫 방송에서는 저마다의 상실과 방황 속에서 그저 하루하루 버티듯 살아가던 부정과 강재의 일상이 그려진다. 접점이라고는 없을 것처럼 다르지만 사실은 너무도 닮아있는 두 사람의 만남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그 시작을 함께해 달라"고 전했다.

'인간실격'은 영화 '천문', '덕혜옹주',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의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한국 멜로 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과 영화 '소원', '나의 사랑 나의 신부', '건축학개론'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김지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은 4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