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교환, 'D.P.' 인터뷰
"시나리오 특별하지 않아,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이야기"
"시즌2에는 호열이가 좀 더 행복했으면"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작품마다 날씨가 다르고, 시기가 다르고, 함께 이야기하는 상대가 다르잖아요. 그렇기에 그 작품 속 세계가 어떤 곳인지 파악하고, 그곳에 있었던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녹아 들려고 노력해요다. 그 장면이 시작되기 전에도 무언가를 하고 있었던 사람처럼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영화 '꿈의 제인'부터 '반도', '모가디슈'에 이어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까지 매 작품 새로운 얼굴을 만들어내는 배우 구교환이 자신의 연기관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누적 조회수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하며 영화 '차이나타운', '뺑반'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구교환은 배우 겸 영화감독으로, 한준희 감독과는 감독 대 감독으로 먼저 인연을 맺었다. 'D.P.'에 어떻게 캐스팅됐냐고 묻자 구교환은 "감독님의 작품들을 단편부터 최근 전작까지 오랫동안 관객으로서, 팬으로서 봐왔다. 저분의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고 생각하며 계속 기다렸다. 사적인 관계도 있지만, 친하다고 작품을 할 수는 없지 않나. 'D.P.' 시나리오를 주셨을 때 너무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D.P.'에서 감독 대 배우로 만난 한준희 감독은 어땠을까. 구교환은 "내가 사적으로 알고 있었던 한준희 감독은 훌륭한 휴머니즘을 가지고 있는 분이다. 연출자로서의 고민조차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걸 보면서 내가 오랫동안 봤던 그분이 맞다는 생각이 들더라. 존경스러웠다"고 말했다.

구교환이 연기한 한호열은 능수능란하고 능글맞은 성격의 D.P.조 조장으로, 원작에는 없는 캐릭터다. 구교환은 "감독님이 오랫동안 나를 지켜본 모습과 호열의 모습을 잘 퓨전 시켜준 것 같다. 어떤 부분은 낯선 연기였지만, 어떤 장면에서도 나와 가까운 연기도 있었다. 호열의 농담들은 평소 감독님과 내가 주고받았던 유머들이 녹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오히려 원작에 없는 캐릭터라는 게 부담에서 벗어나게 해줬어요. 익살스러우면서도 속정 깊은 한호열 캐릭터가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비칠까 기대감과 궁금증이 있었는데 큰 응원을 받았습니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구교환의 실제 군 생활은 어땠을까. 그는 "호열과 비슷한 기질이 있었던 것 같다. 초등학교 때부터 쭉 이어져 오고 있다. 굉장히 유머를 펼치고 싶어 한다. 그게 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관계에서 유머를 자주 구사해야 한다는 게 인생 철학"이라며 웃었다.

'D.P.'에서 가장 기억나는 장면으로 한호열에 자신의 집에 안준호을 초대한 장면을 꼽은 그는 "호열이 자신의 집에 누군가를 초대한다는 건 어려운 일이고 용기를 내야하는 일이다. 그래서 그 장면이 따듯하기도 했고, 한호열의 머리를 쓰다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정해인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테이크 마다 그 짧은 집중력이 좋았다"며 "작품에서 사용되는 건 A컷이지만, 다른 테이크들도 보여드리고 싶을 정도다. 현장에 갈 때마다 '오늘은 어떤 재밌는 장면을 함께 만들까' 하는 설렘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구교환은 "짧은 시간에 친밀함을 발견했다는 게 놀랍다. 지금 당장 한준희 감독님께서 한 장면을 가져오고 그 장면을 나와 정해인, 김성균 셋이서 연기해보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그만큼 많은 영감과 배움을 줬던 배우들"이라고 극찬했다.

앞서 정해인은 구교환이 마음의 준비만 한다면 같이 예능에 출연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구교환은 "난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며 "아직은 작품으로만 인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구교환의 평소 사진은 '초현실 남친짤'로도 유명하다. 수더분한 모습이 실제 있을 법하지만, 매력 있는 남자친구처럼 보이기 때문. 자신만의 매력은 무엇이냐고 묻자 그는 "나의 매력은 'D.P.'에 출연한 것"이라며 "일전에 '반도'란 영화가 개봉하고도 내 사진을 마주한 적이 있다. 모두가 그렇듯 졸업앨범을 보기 힘들어하지 않나. 저에게는 한 추억이고 페이지인데 그걸 또 마주하니 쑥스럽더라. 좋아해 주니 신기하다. 혹시 싫으셨으면 죄송하다. 그게 좋은 재질의 사진은 아니었던 거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만 아는 배우이고 싶었는데 점점 멀어진다'는 팬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이런 프로포즈를 처음 받아봐서 너무 감사하다. 저를 응원해주는 한 방식인 것 같다. 정말로 서운해하지는 않는 것 같고, 마음의 표현인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구교환은 'D.P.' 속에서 동안 외모로도 화제가 됐다. 마흔의 나이에 20대를 연기한 것. 특히 극중 헌병 대장을 연기한 현봉식보다 두 살 위라는 것이 밝혀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현장에서 만나는 김성균 선배도, 헌봉식 씨도 서로 나이를 신경 쓰지 않았던 것 같아요. 나이를 넘어서 그냥 친구처럼 동료 배우로만 인식 했습니다.(웃음)"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D.P.'는 공개 사흘 만인 지난달 30일 국내 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까지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달 29일 태국에서 1위를 기록했고, 다음날 베트남에서도 1위에 올랐다.

구교환은 이러한 인기 비결에 대해 "'D.P.' 시나리오는 특별하지 않다.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일이고,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별한 공간에서 가장 보편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기 때문 아닐까"라고 설명했다.

시즌2를 기대하냐는 질문에 구교환은 "작가님과 감독님에게 문의해 달라"며 "나는 시나리오 안에서 인물을 영상으로 옮기는 역할이라 어떤 글이 오든 이야기를 잘 전달하는 게 나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시즌2에서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너무 많아서 하나 고르는 게 어려워요. 호열이가 좀 더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