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제작발표회
전도연X류준열 5년 만 안방극장 복귀
전도연 "처음 대본 읽고 많이 울었다"
'인간실격' 류준열, 전도연./사진제공=JTBC
'인간실격' 류준열, 전도연./사진제공=JTBC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배우 전도연, 류준열이 공감과 연민의 경계에서 알 수 없는 끌림을 느끼는 두 남녀를 연기한다. JTBC 새 토일드라마 '인간실격'을 통해서다.

2일 오후 '인간실격'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전도연, 류쥰열과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분),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치유와 공감을 그린다.

영화 '천문', '덕혜옹주',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을 연출한 허진호 감독과 영화 '소원', '나의 사랑 나의 신부', '건축학개론' 등을 집필한 김지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인간실격' 허진호 감독./사진제공=JTBC
'인간실격' 허진호 감독./사진제공=JTBC
'인간실격'은 허진호 감독의 첫 드라마다. 허 감독은 "자신이 없었는데 대본을 받고 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길 정도로 대본이 너무 좋았다.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이 특별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보편적인 아픔이라 마음에 와 닿았다"고 밝혔다.

대본을 받자마자 전도연, 류준열을 떠올렸다는 허 감독. 그는 "처음 4회차까지 대본을 읽었는데 전도연, 류준열 배우를 생각했다. 실제로 처음 생각한 배우와 작업하기는 쉽지 않은데, 이렇게 찍을 수 있었던 건 큰 행운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영화와 드라마의 차이를 묻자 허 감독은 "영화는 대본이 완성이 된 다음에 현장에 가서 작업을 하는데, 드라마는 대본이 다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찍는거라 궁금증과 답답함이 있었다. 그런 부분들이 재미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 감독은 "대본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정서들이 있다. 그 정서들이 어렵기도 하고 굉장히 깊어서 이해하기도 쉽지 않았다. 그런 부분들을 어떻게 보편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만들지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인간실격' 전도연./사진제공=JTBC
'인간실격' 전도연./사진제공=JTBC
전도연은 작가가 되고 싶었던 대필작가 부정 역을 맡았다. 최선을 다해 걸어왔으나 인생의 내리막길 위에서 실패한 자신과 마주하며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다.

전도연은 "무겁고 어두운 작품을 피하고 싶었는데, 어둡지만 빛을 찾아가는 이야기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전도연은 "대본을 보며 굉장히 많이 울었고, 아무것도 되지 못한 부정에게 감정이 많이 이입됐다"고 밝혔다.

전도연은 '굿와이프' 이후 5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것에 대해 "긴장되고 떨린다. 조금 많이 부담된다. 그래서 주변에서 하는 드라마들을 더 돌아보게 되고, 따지게 되더라. 계속 신경이 쓰인다"고 말했다.

부정을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관해 묻자 전도연은 "부정을 어떻게 이해하느냐, 닫혀있는 인물의 마음을 어떻게 열어가느냐가 가장 걱정됐다"며 "부정이라는 인물을 알고 싶어서 부단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도연은 "벼랑 끝에 서 있고, 죽음과 가까이 맞닿아있는 부정이라고 생각했는데, 강재를 만나면서 다른 시각으로 세상을 보기 시작하고 작지만 빛을 보고 살아가는 게 나에게도 큰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류준열은 부정의 매력에 대해 "멋있는 사람이다. 자기가 느끼는 감정들을 솔직하게 표현할 때도 있지만, 어떨 때는 다른 사람을 생각해서 혼자 안고 가는 모습을 보며 성숙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인간실격' 류준열./사진제공=JTBC
'인간실격' 류준열./사진제공=JTBC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역할 대행 서비스 운영자 강재를 연기한다. 가난의 유전자를 벗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는 남자다.

류준열은 "시나리오도 좋은데 전도연, 허진호 감독과 함께 한다? 무조건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대본을 받긴 했지만 언제 다른 사람에게 돌아갈지 모르니 빠르게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5년 만의 복귀에 대해서는 "주변 사람들에게 드라마는 언제 하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사실 가린 건 아니다.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된 건데 드디어 하게 됐다. 확실히 드라마만이 가진 매력이 있는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에 전도연이 "류준열 씨가 안 할 줄 알았다. 남자 배우들은 대체적으로 화려한 작품을 하고 싶어 해서 소소한 이야기에 관심을 가질까 싶었다"고 말하자 류준열은 "전도연 배우님이 나오는 작품이니 스케일이 큰 작품"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간 청춘물을 많이 했던 류준열은 "이번에도 청춘에 관한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는데, 기존과는 결이 다르다"며 "예전에는 성장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느낌이라면, 지금은 본인이 생각했던 정답이 잘못됐을 수도 있다는 걸 느끼며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게 되는 길 잃은 인물이다. 그 속에서 드러나는 외로움과 쓸쓸함이 다른 모습의 청춘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전도연은 류준열에 대해 "집요하고, 치열하고, 하나도 놓치고 싶어 하지 않는 욕심을 가지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에 류준열은 "전도연 선배님은 연기의 달인이라 여유 있을 것 같았는데 촬영하는 동안 고민도 많이 하고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를 점검하게 됐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인간실격' 류준열, 허진호 감독, 전도연./사진제공=JTBC
'인간실격' 류준열, 허진호 감독, 전도연./사진제공=JTBC
'인간실격'만의 매력을 묻자 류준열은 "솔직한 지점들이 있다. 이야기하기 꺼리는 것을 꺼낼 때도 있고, 말하고 싶지 않고 들키고 싶지 않은 감정들을 표현하기도 한다. 있을 법한 일을 더 있을 법하게 보여준다. 어제 있었던 일을 TV에서 보는 것 같은 이야기들이 많이 담겨 있어서 재밌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본인 스스로 '인간실격'을 느낀 적이 있을까. 전도연은 "명백하게 인간실격이라 규정지은 적은 없지만, 배우가 아닌 다른 쪽으로의 삶으로 보면 나 역시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부족하고, 좌절도 하고, 채워 나가는 노력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부족하지만 노력하는 삶을 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실격했지만 실격하지 않았다고 애써 부정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관전 포인트를 묻자 전도연은 "큰 사건이 있거나 미사여구가 화려하지는 않지만, 인간이 느끼는 풍부한 감정들이 재밌는 볼거리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기존 드라마와는 다른 호흡과 이야기, 모습들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심을 요청했다.

'인간실격'은 오는 4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