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준열./사진제공=JTBC
배우 류준열./사진제공=JTBC


배우 류준열이 전도연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2일 오후 '인간실격'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분),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치유와 공감을 그린다.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역할 대행 서비스 운영자 강재를 연기한다. 가난의 유전자를 벗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는 남자다.

류준열은 "시나리오도 좋은데 전도연, 허진호 감독과 함께한다? 무조건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대본을 받긴 했지만 언제 다른 사람에게 돌아갈지 모르니 빠르게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5년만의 복귀에 대해서는 "주변 사람들에게 드라마는 언제 하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사실 가린 건 아니다.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된 건데 드디어 하게 됐다. 확실히 드라마만이 가진 매력이 있는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간 청춘물을 많이 했던 류준열은 "이번에도 청춘에 대한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는데, 기존과는 결이 다르다"며 "예전에는 성장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느낌이라면, 지금은 본인이 생각했던 정답이 잘못됐을 수도 있다는 걸 느끼는 순간,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는 길 잃은 인물이다. 그 속에서 외로움과 쓸쓸함이 다른 모습의 청춘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전도연은 류준열에 대해 "집요하고, 치열하고, 하나도 놓치고 싶어하지 않는 욕심을 가지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에 류준열은 "전도연 선배님은 달인이라 여유있을 것 같았는데 촬영하는 동안 고민도 많이 하고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를 점검하게 됐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