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도연./사진제공=JTBC
배우 전도연./사진제공=JTBC


배우 전도연이 5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2일 오후 '인간실격'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분),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치유와 공감을 그린다.

전도연은 작가가 되고 싶었던 대필작가 부정 역을 맡았다. 최선을 다해 걸어왔으나 인생의 내리막길 위에서 실패한 자신과 마주하며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다.

전도연은 "무겁고 어두운 작품을 피하고 싶었는데, 어둡지만 빛을 찾아가는 이야기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전도연은 "대본을 보며 굉장히 많이 울었고, 아무것도 되지 못한 부정에게 감정이 많이 이입됐다"고 밝혔다.

전도연은 '굿와이프' 이후 5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것에 대해 "긴장되고 떨린다. 조금 많이 부담이 된다. 그래서 주변에서 하는 드라마들을 더 돌아보게 되고, 따지게 되더라. 계속 신경이 쓰인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