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이 원작에 없는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2일 가진 화상인터뷰에서다.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누적 조회수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하며 영화 '차이나타운', '뺑반'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구교환은 한준희 감독과 감독 대 감독으로 먼저 인연을 맺었다. 'D.P.'에 어떻게 캐스팅 됐다고 묻자 구교환은 "감독님의 작품들을 단편부터 최근 전작까지 오랫동안 관객으로서 팬으로서 봐왔다. 저분의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고 생각하며 계속 기다렸다. 사적인 관계도 있지만, 친하다고 작품을 할 수는 없지 않나. 'D.P.' 시나리오를 주셨을 때 너무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감독 대 배우로 만난 한준희 감독은 어땠을까. 구교환은 "내가 사적으로 알고 있었던 한준희 감독은 훌륭한 휴머니즘을 가지고 있는 분이었다. 작업을 하면서 마주하는 연출자로의 고민 조차도 계속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걸 보면서 내가 오랫동안 봤던 그분이 맞구나 생각 들더라. 존경스러웠다"고 말했다.

구교환은 연기한 한호열은 능수능란하고 능글맞은 성격의 D.P.조 조장으로, 원작에는 없는 캐릭터다. 구교환은 "감독님이 오랫동안 나를 지켜본 모습과 호열의 모습을 잘 퓨전 시켜준 것 같다. 어떤 부분은 낯선 연기였지만, 어떤 장면에서도 나와 가까운 연기도 있었다. 호열의 농담들은 평소 감독님과 내가 주고 받았던 유머들이 녹아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원작에 없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냐고 묻자 구교환은 "오히려 원작에 없는 캐릭터라는 게 부담에서 벗어나게 해줬다"며 "익살스러우면서도 속정 깊은 한호열 캐릭터가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비쳐질까 기대감과 궁금증이 있었는데 큰 응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구교환의 실제 군생활은 어땠을까. 그는 "호열과 비슷한 기질이 있었던 것 같다. 초등학교 때부터 쭉 이어져 오고 있다. 굉장히 유머를 펼치고 싶어한다. 그게 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관계에서 유머를 자주 구사해야 한다는 게 인생 철학"이라며 웃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