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해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해인이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1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다.

'디피'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극중 정해인은 남다른 눈썰미와 권투를 했던 독특한 이력으로 D.P.로 차출된 이등병 안준호 역을 맡았다.

지난달 27일 공개된 '디피'는 공개 사흘 만인 지난달 30일 국내 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까지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달 29일 태국에서 1위를 기록했고, 다음날 베트남에서도 1위에 올랐다.

'디피'는 탈영병이 왜 탈영을 하게 됐는지 질문을 던지면서 근본적인 문제를 파헤치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심각한 언어 폭력과 신체 폭력 등 군대 내 부조리가 하이퍼 리얼리즘이라는 말을 들을 만큼 현실적으로 담겨 누군가에게는 공감을, 누군가는 분노와 충격을 느끼게 했다.

이러한 호평에 시즌2를 기대하는 시청자들의 반응도 쏟아졌다. 정해인 역시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한층 성장해가는 안준호의 이야기가 그려지지 않을까 싶다. 아실지 모르겠지만 '디피' 마지막에 준호를 보면 이등병이 아니다. 일병 계급장을 달고 있다. 시즌2에서는 일병으로 시작하지 않을까. 후임도 들어올테니 후임들과 어떤 에피소드도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원작에서는 안준호가 상병으로 등장하는데, '디피'에서는 이병으로 캐릭터가 변경됐다. 시즌2, 3에서 상병을 단다면 원작에 있던 후임 박성준 캐릭터의 출연을 기대하냐고 묻자 정해인은 "그렇다"며 "시즌4가 되면 D-1 전역날이 오지 않을까. 병장 안준호의 모습도 내심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시즌2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이야기가 나왔냐고 묻자 정해인은 "감독님한테 여쭤봤는데, 감독님과 작가님이 대본을 쓰고 있는 것 같더라. 거기까지만 알고 있다. 나는 시즌2 연기할 날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