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소이현이 20여 년 전 뺑소니 사건 목격자의 정체를 알고 배신감에 휩싸였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 30회에서는 권혁상(선우재덕 분)을 오해해 폭주하는 민희경(최명길 분)과 뺑소니 사건의 목격자를 알게 된 김젬마(소이현 분)의 이야기가 아슬아슬하게 이어졌다.

김젬마는 삼촌 소태길(김광영 분)의 짐가방에서 비밀을 지키는 조건으로 3000만 원을 받는다는 내용의 수상한 각서를 발견했다. 권혁상은 친구인 경찰서장을 찾아갔다가 김젬마가 20여 년 전 뺑소니 사건의 재수사를 요청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민희경은 계속해서 자신을 밀어내는 권혁상과 김젬마의 관계를 의심하며 살 떨리는 분노를 삭였다.

김젬마는 민희경이 뺑소니 사건의 형사를 뒷조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민희경은 이미 5년 전에 형사가 죽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안심했고, 김젬마는 숨겨진 진실이 있음을 예감했다.

권혁상은 방금 전 경찰서에서 봤던 죽은 김정국(김규철 분)의 딸과 김젬마가 비슷하다는 직감을 떨칠 수 없었다. 결국 그는 김젬마를 불러내 사실 확인에 나섰지만, 인상착의가 다른 그녀의 모습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회장실로 찾아온 민희경은 두 사람이 붙어있는 모습에 외도를 의심하며 분노했고, 급기야 권혁상의 뺨을 내리치며 폭주했다.

민희경은 김젬마를 회사에서 내보낼 방법을 궁리했다. 회사에서 강제로 해고할 수 없다는 걸 깨닫고, 소옥경을 찾아가 스스로 그만두게 해달라며 호소했다. 이마저도 거절당하자, 윤기석(박윤재 분)에게 거짓 눈물을 보이며 부탁했다. 윤기석은 김젬마가 복수를 포기하도록 그녀를 품에 안으며 설득했지만, 김젬마는 눈시울을 붉히면서도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때 맞잡았던 두 사람의 손이 서서히 떨어지는 애틋한 장면이 그려져 이들의 로맨스가 순탄치 않을 것을 암시했다.

김젬마는 소옥경과 소태길이 뺑소니 사건의 목격자임을 알게 돼 충격과 배신감에 빠졌다. 아버지 김정국의 사진을 보며 흐느끼던 그녀는 소옥경과 소태길에게 침통한 표정으로 "왜 그러셨냐"고 물었다. 20여 년 동안 김젬마에게 숨겨왔던 두 사람의 과거가 드러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빨강 구두'는 김젬마와 권혁상의 관계를 외도로 단정 짓기 시작한 민희경과 뺑소니 사건에 얽힌 진실을 하나둘씩 알아가는 김젬마의 위태로운 심리 묘사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잘못된 의심을 품은 민희경과 사건의 실체에 다가서는 김젬마의 이야기가 이어질 예정이다.

'빨강 구두' 31회는 31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