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진웅, 김희애, 류혜영./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조진웅, 김희애, 류혜영./사진=각 소속사 제공


웨이브(wavve)가 투자한 두 번째 영화가 베일을 벗었다.

웨이브는 내년 상반기 기대작 '젠틀맨'에 이어 하반기에는 '데드맨'을 오리지널 영화로 선보일 예정이다.

'데드맨'은 어두운 세계의 덫에 걸려 죽은 사람(데드맨)으로 살아가게 된 한 남자의 처절한 생존기와 복수를 그린 범죄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연기파 배우로 명성을 쌓아 온 조진웅, 김희애, 류혜영이 주연으로 확정됐다.

영화 '괴물(2006)' 시나리오를 집필했던 하준원 감독이 각본과 감독을 맡았고, '팔레트픽처스'와 '사람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제작을 맡는다.

영화 '사라진 시간', '블랙머니', '퍼펙트맨' 등 여러 작품을 통해 묵직하면서도 강렬한 이미지를 선보여 온 조진웅이 거액을 횡령한 범죄자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데드맨)으로 살아가는 이만재를 연기한다.

영화 ‘윤희에게', ’허스토리’ 드라마 '부부의 세계' 등 스크린과 드라마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김희애는 정치권을 쥐락펴락하는 묘령의 컨설턴트 심여사로 분한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오며 최근 드라마 '로스쿨'을 통해 주연으로 자리매김한 류혜영은 아버지가 이만재에게 이용당해 죽었다고 믿고 복수에 나서는 공희주역을 맡았다.

'데드맨'은 내년 여름 극장 상영 후 웨이브를 통해 월정액 독점 영화로 선보일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