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짝시' 커플 성사
두 개그맨 커플 탄생
"방송 끝나고 연락할 것"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JTBC 제공


JTBC '1호가 될 순 없어'가 새로운 개그맨 커플의 탄생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상준과 김나희, 류근지와 김마주가 최종 커플로 성사되면서다.

지난 29일 방송된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대망의 17호 탄생을 기원하기 위해 열린 '개짝시'(개그맨 짝 시그널)'를 통해 최종 커플을 배출해냈다.

앞서 류근지를 선택했던 김마주는 이날 2차 데이트 상대로 송병철을 뽑았다. 이에 류근지는 "느낌이 좋지 않다"고 했고, 송병철은 "원래 김마주와 친한 사이인데 날 고른 이유를 알고 싶다"고 말했다. 김마주는 "(송병철과) 원래 친하지만 남녀로 알아가보고 싶어서 다가갔다"고 밝혔다.

반면 김나희는 '17호가 되고 싶은 최종 선택'에서 이상준을 택했다. 김나희는 "데이트를 하면서 무슨 대화를 하든 모든 순간이 즐거웠다"고 설명했다. 이상준도 김나희를 뽑으며 "어디가서 이런 선택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했다. 최종 커플이 된 김나희는 "얼떨떨하다"며 방송이 끝나고도 이상준과 연락할 의향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마주의 최종 선택을 받을 후보로 송병철과 류근지가 남았다. 송병철은 "동료에서 여자로 보였다"고 했고, 류근지는 "내 감정 표현을 서툴게라도 표현했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마주는 "저의 선택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똑같았다"며 류근지를 선택했다. 류근지 역시 김마주를 택하며 '개짝시' 2호 커플이 탄생했다.

김마주는 "제가 괜히 2차 데이트로 송병철을 선택해서 갈대같은 여자라고 하실까 봐 걱정됐다"며 "최종 선택에서 저를 제외하시지 않을까 걱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지하게 나왔지만 진짜 커플이 될 줄은 몰랐다"고 했고, 이에 류근지는 "죽어있던 연애 세포가 깨어난 것 같아서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같이 뭔가를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난 것 같아서 완벽했던 하루였고 앞으로도 만날 의향이 있다"고 털어놨다. 김마주는 한강에서 반려견과 휴식을 즐긴다는 류근지를 위해 "한강 데이트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