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영상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영상 캡처


'오케이 광자매' 고원희는 윤주상의 친딸이 아니었다. 고원희는 윤주상 아내가 정승호와 바람이 나서 낳은 딸이었다. 홍은희와 최대철은 또 다시 이혼 위기를 맞았지만 극복해나갔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 자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나날이 심해지는 나치범(정승호 분)의 돈 요구와 겁박에 허기진(설정환 분)의 걱정도 깊어갔다. 허기진은 이광태에게 "이상한 전화 같은 거 온 적 없냐"며 "세상 아무도 믿지 말고 나만 믿어라. 아버지, 언니, 이모들이 다 섭섭하게 해도 내가 있으니까 걱정 마라. 난 죽어도 네 편이다"고 말했다.

한예슬(김경남 분)은 패자부활전에서 특별상을 받으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한예슬은 이광식에게 "나 취미로 노래하는 거 아니다. 이거 내 직업이다. 얼마가 됐든 내가 벌어오겠다"며 "내 꿈 이룰 수 있게 말없이 내조해준 거 평생 안 잊는다"고 애정을 표했다. 또한 "가슴이 터질 것 같다. 실감도 안 난다. 오래가는 가수가 될 거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예슬은 밤새도록 팬카페의 응원글에 댓글을 달며 화답했다. 인기를 얻으니 스케줄도 바빠지기 시작했다. 그러다 보니 이광식은 등한시하게 됐다. 이광식은 한예슬에게 "몸살인 것 같다"고 연락했지만 한예슬은 팬들에게 둘러싸여 이광식의 연락에 제때 응답하지 못했다. 이광식은 묘하게 서운함을 느끼기 시작했다.

이광남(홍은희 분)과 배변호는 시험관 시술에 다시 도전했다. 배변호는 시술 전날 이광남의 몸 보신을 시켜주러 한 식당을 어렵게 예약해서 찾았다. 하지만 그곳은 이광남이 과거 배변호와 이혼 후 결혼하려 했던 황천길과 함께 방문했던 곳. 식당에는 이광남과 황천길이 다정하게 찍은 사진도 걸려있었다. 배변호는 '내로남불' 안 하겠다고 맹세했던 마음이 흔들렸다. '빨리 들어와라'는 이광남의 연락에 "바쁘다"고 거짓말까지 했다.

다음날 이광남은 혼자 병원을 찾았고, 배변호는 "갑자기 미팅이 잡혔다"고 둘러대며 병원에 가지 않았다. 결국 난자를 채취해 냉동시킨 후 시술하는 방식을 택하기도 했다. 병원 침대에 홀로 있던 이광남은 눈물을 흘리며 배변호에게 '이혼하자'고 문자를 보냈다. 그제서야 정신이 번뜩 든 배변호는 이광남을 찾아 다녔다. 배변호는 길거리에서 아픈 배를 부여잡고 주저앉아 있던 이광남을 발견하고 따뜻한 밥이라도 먹이기 위해 국밥집에 데려갔다. 배변호는 "내가 나쁜 놈이다"며 "나 당신 못 놔준다. 당신도 나 놓지 마라"고 울면서 잘못을 빌었다. 아파하는 이광남을 집으로 데려한 배변호는 지풍년(이상숙 분)과 단판 승부를 봤다. 배변호는 "남의 새끼 낳겠다는 게 아니라 내 새끼 낳는다는 것"이라고 했지만 지풍년은 "난 쟤를 며느리로 인정한 적 없다"고 맞섰다. 급기야 배변호는 "자꾸 이러시면 어머니 안 볼 것"이라고 선언했고, 지풍년은 충격을 받았다.

나치범은 계속해서 허기진에게 이광태를 만나겠다고 겁박했다. 두 사람이 밥을 먹는 식당에도 찾아오고 집에서 자고 있을 때 돌로 창문을 깨뜨리기도 했다. 허기진은 이철수를 찾아가 "광태 친아버지가 있다는 게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철수는 "이 일은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말고 우리 둘만 알고 넘어가자"며 "돈 달라고는 안 하던가"라고 했다. 허기진은 "큰돈은 2000만 원 정도 되고 지금은 1억을 달라고 했다. 알고보니 심장병은 거짓말이었고 노름하느라 그런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철수는 안타까워하고 분노했다. 허기진은 "너무 힘들었다. 광태 충격 받을까봐 말도 못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철수는 "내가 미안하다. 진작에 해결했어야 했다. 내가 알았으니 걱정 마라. 이 일은 누구도 알아선 안 되고 우리 둘만 알아야 한다. 광태도 알아선 안 되고 자네 형님이 알아서도 안 된다"며 허기진을 달랬다.

집에 돌아와 다이어리를 꺼내본 뒤 이철수는 삽을 들고 집을 나서 나치범을 찾아갔다. 다리 밑에서 도박하고 있는 나치범을 발견한 이철수는 "오늘 너 죽고 나 죽는다. 형님? 내가 그때 네 년놈들 쳐 죽이지 못한 게 한이다. 매일 우리 집에 형님, 형님 하면서 쫓아다니더니 둘이 바람이나냐. 아닌 건 아닌겨! 너희들이 나한테 준 그 모멸감과 치욕. 내 평생 잊은 적이 없다. 내 인생 망가트려 놓고 이제 와서 자식 등쳐먹겠다고?"라고 소리치며 삽으로 나치범을 쫓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