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사진=tvN 방송화면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김선호가 종합선물세트 같은 활약을 펼치며 '갯마을 차차차' 1회를 풍성하게 채웠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1회에서 김선호는 청호시 공진동 5통 1반의 반장으로 활동 중인 '홍두식'으로 분했다.

김선호는 공식적인 직업은 무직이지만, 하는 일은 무한대인 '홍두식'으로 활약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어부부터 서핑, 찜질방 아르바이트, 카페 바리스타, 공인중개사 등 다양한 능력치를 보여주며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나타난 것. 특히 러시아어부터 특유의 수산 경매 말투까지 유쾌하게 소화하며, '만능 백수 홍두식'을 가감 없이 표현해냈다.

그뿐만 아니라 김선호는 이웃 사람들 한 사람, 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법 없이 안부 한 마디를 꼭 묻는가 하면 감리(김영옥 분)을 등에 업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치트키'를 몰라 화투냐고 되묻는 감리를 향해 따뜻한 미소를 짓는 등 극중 마을 사람들을 바라보는 '홍두식' 캐릭터의 시선을 따뜻하고 다정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김선호는 신민아(윤혜진 역)와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하며 '티키타카 로맨스'의 서막을 올렸다. 혜진에게 새침하면서도 능청스럽게 굴던 두식이 에필로그에서는 그녀게서 한 발짝 떨어져 관찰하며 자신도 모르게 미소를 지어, 시청자들도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선호는 첫 등장부터 다양한 활약상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에 앞으로 '갯마을 차차차'에서 그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또 그 과정에서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기대감을 높인다.

김선호를 비롯해 신민아, 이상이 등이 출연하는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과 만능 백수 홍반장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로, 오늘(29일, 일) 밤 9시에 2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