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민 손 잡을까
와인창고의 비밀은?
강경헌, 불안한 눈빛
'더 로드' / 사진 = tvN 영상 캡처
'더 로드' / 사진 = tvN 영상 캡처


'더 로드' 강경헌이 벼랑 끝에 놓였다.

2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극본 윤희정 연출 김노원, 이하 '더 로드')에서 배경숙(강경헌 분)은 예의 없는 양성자(하민 분)를 힘으로 응징했다. 자신이 운영하는 문화 재단에서 기획실장으로 일하는 그가 자신과 조상무(현우성 분)의 관계, 아들의 안위를 빌미로 손잡자고 제안한 것.

배경숙은 제 말을 들어달라는 양성자의 부탁도 단칼에 거절했다. 하지만 "지하 와인 창고"라는 그의 한 마디에 배경숙은 아연실색했다. 주도권을 빼앗긴 배경숙은 양성자로부터 재단 비리를 터뜨리자는 제안을 받았다. 서기태로부터 목숨을 지키고, 아들 또한 지키려면 자신의 손을 잡아야 할 것이라는 양성자의 도발은 배경숙의 불안까지 건드렸다.

그리고 얼마 뒤, 양성자는 배경숙에게 재단 비리 서류들을 모두 넘기며 "이제 돌이킬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지하 와인 창고에 숨긴 배경숙의 비밀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그의 발목을 잡는 걸까. 끝까지 비밀을 숨기려는 듯 와인 냉장고까지 바꾼 배경숙은 양성자가 내민 손을 잡을까. 배경숙의 다음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경찰의 수사 방향도 배경숙을 향하기 시작했다. 로얄 더 힐에서 벌어진 오인 유괴사건을 조사하던 심석훈(김성수 분)은 폐차장 사장으로부터 사건 당일 중년 여성이 폐차장을 찾았다는 증언을 들었다. 이에 심석훈은 배경숙의 사진이 담긴 문화재단 홍보 기사를 보여주며 그 중년 여성이 배경숙임을 확인했다.

한편, '더 로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