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온라인 제작발표회
감독 "가상국가로 설정 변경"
"편안한 마음으로 봐주길"
'홍천기' 곽시양 안효섭 장태유 김유정 공명/ 사진=SBS 제공
'홍천기' 곽시양 안효섭 장태유 김유정 공명/ 사진=SBS 제공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를 연출한 장태유 감독이 역사 왜곡 우려에 대한 목소리에 답했다.

26일 오후 '홍천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장태유 감독과 배우 김유정, 안효섭, 공명, 곽시양이 참석했다.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의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를 담는다.

'성균관 스캔들', '해를 품은 달' 원작자로 유명한 정은궐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에서 감각적 영상미를 선보인 장태유 감독과 '멜로가 체질'을 공동 집필한 하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날 장태유 감독은 작품에 대해 "로맨스를 중점으로 둔 판타지 사극이다. 일반적인 정치 사극이나 멜로를 담은 드라마와 다르게 멜로, 판타지, 사극적 재미가 한데 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전작들과 다른 차별점을 묻자 장 감독은 "전작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을 다 합친 드라마다. '별그대'는 판타지와 멜로가 있고 '뿌리깊은 나무'는 정치적 성격이 짙다. '바람의 화원'은 화공이 나와 예술적인 면이 부각되는 사극이었다"며 "'홍천기'는 천재화공이 주인공이고, 판타지적 요소를 안고 살아가는 하람이 나오고 주향대군, 양명대군의 싸움이 깔려있는 시대적 배경이 있다. 모든 걸 아우르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앞서 SBS 사극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으로 폐지됐다. '홍천기'는 '조선구마사' 종영 후 SBS가 새롭게 선보이는 사극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장태유 감독은 "그 부분도 고민을 많이 했다"며 "원작과 달리 시대적 배경을 가상 국가 단왕조라는 판타지 세계를 구축했다. 홍천기와 등장 인물만 원작대로 활용했고, 그외의 실존 인물이나 지명은 모두 가상의 명칭으로 바꿔서 역사 왜곡 논란을 방지하려고 애썼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장태유 감독은 "시청자분들이 너무 재단하지 말고 편안한 마음으로 하나의 드라마로서 봐주시면 상당한 재미와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편안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홍천기'는 오는 3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