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에이스로 떠오른 배우 구교환
넷플릭스 'D.P'서 정해인과 호흡
'반도', '킹덤: 아신전' 등 작품마다 놀라운 변신
배우 구교환./사진=텐아시아DB
배우 구교환./사진=텐아시아DB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수많은 콘텐츠로 가득한 넷플릭스 속 알맹이만 골라드립니다. 매주 금요일 저녁 꼭 봐야 할 '띵작'부터 기대되는 신작까지 주말에 방구석 1열에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추천하겠습니다.
'이 사람이 구교환이었어?'

얼굴은 어딘가 낯이 익지만 이름은 다소 생소하다. 매 작품 동일인물임을 의심케 하는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 구교환이다. 2008년 단편영화 '아이들'로 데뷔한 구교환은 독립영화계에서 독보적인 개성을 뽐내며 오랫동안 활약해왔다. 출연 작품만 30여 편이 넘을 정도.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나만 알고 싶은 배우'로 통하기도 했다.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 '꿈의 제인'으로 올해의 영화상을 받으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린 구교환은 이후 영화 '반도', '킹덤: 아신전', '모가디슈' 등 굵직한 작품들에 연이어 출연하며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완성했다.

무엇보다 구교환의 강점은 개성강한 얼굴을 가지고 있음에도 트랜스젠더부터 여진족, 군인 등 선역과 악역을 넘나드는 캐릭터 소화력이다. 같은 사람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작품마다 얼굴 분위기부터 눈빛, 말투, 몸짓까지도 180도 변하는 연기력에 구교환은 어느덧 충무로 에이스로 떠올랐다.

구교환은 27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에서 능수능란하고 능글맞은 성격의 헌병 군인으로 변신, 또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코믹한 애드리브부터 정해인과의 브로맨스 케미까지 그의 다채로운 매력에 이목이 집중된다. 'D.P.'(2021)
'D.P.'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D.P.'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누적 조회수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하며 영화 '차이나타운', '뺑반'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D.P.조 조장 한호열로 분한 구교환은 능수능란하고 능글맞은 성격으로 극의 웃음을 책임진다.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감독과 배우 모두 구교환의 애드리브에 칭찬을 쏟을 정도. "정해인 곁을 떠도는 위성 같은 존재였음 좋겠다는 마음으로 연기에 임했다"는 구교환의 말처럼 그는 정해인과 환상의 호흡을 뽐내며 완벽한 파트너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여준다. '반도'(2020)
'반도' 스틸컷./사진제공=NEW
'반도' 스틸컷./사진제공=NEW
구교환은 영화 '반도'의 최대 수혜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반도'는 구교환의 첫 상업영화 작품.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4년 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반도'에서 구교환은 나쁜 짓을 일삼는 631부대 지휘관인 서 대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유약하지만 약삭빠른 리더 캐릭터는 구교환을 만나 개성이 덧입혀졌다. 어떤 생각을 하는지 종잡을 수 없고, 새로운 삶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과 광기에 젖는 모습은 '코리안 조커'를 연상시키기도. 불안에 떨면서도 결정적인 순간 잔혹하게 돌변하는 눈빛과 목소리, 몸짓은 구교환이 아니면 상상이 안 될 정도로 소름을 유발한다.

전형성을 벗어난 입체적 캐릭터에 관객들도 열광했다. 오죽하면 개봉 당시 관객들은 "강동원을 보러 갔다가 구교환을 알게 된 영화"라고 말할 정도. 천만 관객을 돌파한 '부산행'의 확장판이었던 '반도'는 380만 관객을 기록하며 흥행에는 다소 실패했지만, 배우 구교환에게 날개를 달아준 것만큼은 확실하다. '킹덤: 아신전'(2021)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구교환은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에서 또 한 번의 파격 변신을 선보였다. '킹덤: 아신전'은 '킹덤' 세계관의 시작을 알리는 이야기로,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담은 작품. 구교환은 조선을 위협하는 파저위 부족장 아이다간으로 분했다.

털옷으로 온몸을 감싸고 말 위에서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며 첫 등장하는 구교환은 짧은 장면임에도 엄청난 존재감을 뽐낸다. 잔혹한 전사다운 싸늘한 분위기가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한다. '킹덤: 아신전'에서 구교환의 분량은 많지 않지만, 강렬한 인상만큼은 주인공인 전지현 못지 않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