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D.P.' 제작발표회
정해인 "세트장 극사실주의, 재입대한 기분"
구교환 "정해인과의 케미는 5점"
'디피'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디피'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탈영병'을 다룬 색다른 밀리터리물이 온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정해인, 구교환, 김성균, 손석구와 한준희 감독이 참석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누적 조회수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하며 영화 '차이나타운', '뺑반'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디피' 정해인,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디피' 정해인,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한준희 감독은 "D.P.는 헌병대 소속의 군무 이탈 체포조로 부대 밖에서 생활하는 사복 헌병이다. 'D.P.'는 탈영병들을 잡기 위해서 활동하는 D.P.들의 모습과 탈영병들의 사연, 그들을 쫓으면서 무언가를 깨닫고 성장하는 준호와 호열의 모습을 담았다"고 밝혔다.

원작을 스크린으로 옮기면서 중점을 둔 부분을 묻자 한 감독은 "원작이 가지고 있는 사회적 함의들이 중요했다. 원작은 좀 더 건조하고 다크한 작품이라 그걸 영상으로 옮기면서 깊이는 유지하되 확장성을 고민했다"고 밝혔다.

원작과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원작에선 준호가 상병이었는데 이등병으로 계급을 바꿨다. 이웃에 있을 것 같은 청년이 군대에 입대하고 D.P.가 되는 과정을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손석구, 구교환이 맡은 캐릭터도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인물이다.
'디피' 정해인./사진제공=넷플릭스
'디피' 정해인./사진제공=넷플릭스
정해인은 남다른 눈썰미와 권투를 했던 독특한 이력으로 D.P.로 차출된 이등병 안준호 역을 맡았다. 정해인은 "대본은 만화처럼 읽었다. 캐릭터 보는 맛이 상당했다"고 말했다.

원작과 다른 계급에 대해서는 "원작에서 좀 더 보고 싶었던, 궁금했던 프리퀄 같은 느낌이었다. 준호가 일병, 상병, 병장이 되어가는 모습들이 기대되더라"고 말했다.

촬영 3개월 전부터 복싱 연습을 했다는 정해인은 "감독님께서 원 테이크로 찍는 걸 원해서 대역이 들어갈 수가 없더라. 무더운 여름날 땀 흘리며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드라마 속 리얼한 세트장에 감탄을 금치 못하기도. 그는 "제작진이 내무반 세트장을 극사실주의로 꾸며놔서 소름이 돋았다. 군복을 입고 들어가니 아찔한 실감이 나더라. 재입대한 기분"이라며 "관등성명 하는 장면에서 반사적으로 캐릭터 이름이 아니라 내 이름을 말했다. 이병 정해인이라고"라며 웃었다.
'디피'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디피'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구교환은 능수능란하고 능글맞은 성격의 D.P.조 조장 한호열로 분한다. 구교환은 "준호 곁을 떠도는 위성 같은 존재였음 좋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연기를 하다 보니 행성이 된 기분이 들더라"고 말했다.

구교환은 한 감독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그는 "길가다가 자주 마주쳤다. 영화제에서도 연출자 대 연출자로 봤었다. 저분과는 언젠가 함께할 것 같다고 생각했고, 한준희 감독님의 우주에 투입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애드리브를 많이 했다는 구교환. 한 감독은 "내가 구교환의 애드리브를 필요 이상으로 좋아하는 것 같다. 그 수위를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정해인 역시 "웃음을 참기 힘들었다. 상황과 맞아떨어지는 애드리브를 하는데 내가 리액션을 받다가 삐끗할 때가 있다. 병원 장면에서 배가 아프도록 웃은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해인, 구교환은 케미 점수에 대해 "10점 만점에 5점"이라고 말하며 "둘이 합치면 10점"이라고 설명했다. 정해인은 "눈만 봐도 무슨 생각인지 대충 알겠다"고 말했다. 한 감독은 "두 배우가 충돌하면서 만들어내는 재미가 있다. 다른 연기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데 그게 아이러니하게 케미를 만들더라"고 말했다.
'디피' 김성균./사진제공=넷플릭스
'디피' 김성균./사진제공=넷플릭스
김성균은 남다른 통찰력으로 D.P.를 이끌며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는 군무 이탈 담당관 박범구 중사를 연기한다. 김성균은 "박범구 중사는 입에 험한 말을 항상 달고 다닌다. 잔소리도 하고 혼내는 것 같지만 그들을 굉장히 걱정하고 상관에 맞서기도 하는, 누구보다 열심히 사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캐릭터와 비슷한 점을 묻자 "박범구는 열심히 일하느라 매일 피곤에 쩔어 있는 인물인데 나도 많이 피곤해한다. 인간애가 있다는 점도 비슷한 것 같다"며 웃었다.

정해인은 김성균에 대해 '츤데레'라며 "현장에서 중심을 잘 잡아주는데 그걸 티 내지 않는다. 무서울 줄 알았는데 동네 편한 형처럼 편했다"고 말했다.
'디피' 손석구./사진제공=넷플릭스
'디피' 손석구./사진제공=넷플릭스
손석구는 육군 헌병대에 새로 부임한 임지섭 대위 역을 맡아 D.P.의 활동을 두고 박범구 중사와 대립각을 세운다. 손석구는 "일반 사회생활에서 가지는 고민을 공유할 수 있는 캐릭터다. 진급과 도덕성 사이에서의 갈등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손석구는 "많은 사람이 공감하는 이야기인 만큼 연기를 정말 잘하고 싶었다"며 "군대 있을 때 당시 소대장님을 찾아가서 어떻게 하면 더 간부처럼 보일 수 있겠냐고 물어보고 도움을 많이 받았다. 이번 기회를 통해 소대장님에게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군대라는 또 다른 사회로 들어가는 과정이 디테일하게 나와 있다. 보시면서 같이 이입했으면 좋겠다. 입대하는 장면과 가족과 헤어지는 장면, 훈련소 장면들을 보면 '나도 저랬었지' 공감하는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D.P.'는 오는 8월 2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