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피' 정해인,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디피' 정해인,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해인이 구교환과의 케미에 대해 말했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구교환은 능수능란하고 능글맞은 성격의 D.P.조 조장 한호열로 분한다. 구교환은 "준호 곁을 떠도는 위성 같은 존재였음 좋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연기를 하다보니 행성이 된 기분이 들더라"고 말했다.

구교환은 한 감독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그는 "길가다가 자주 마주쳤다. 영화제에서도 연출자 대 연출자로 봤었다. 저 분과는 언젠가 함께 할 것 같다고 생각했고, 한준희 감독님의 우주에 투입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애드리브를 많이 했다는 구교환. 한 감독은 "내가 구교환의 애드리브를 필요 이상으로 좋아하는 것 같다. 그 수위를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정해인 역시 "웃음을 참기 힘들었다. 상황과 맞아 떨어지는 애드리브를 하는데 내가 리액션을 받다가 삐끗할 때가 있다. 병원 장면에서 배가 아프도록 웃은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해인, 구교환은 케미 점수에 대해 "10점 만점에 5점"이라고 말하며 "둘이 합치면 10점"이라고 설명했다. 정해인은 "눈만 봐도 무슨 생각인지 대충 알겠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