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나의 봄' 김동욱./사진제공=tvN
'너는 나의 봄' 김동욱./사진제공=tvN


배우 김동욱이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을 통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써냈다.

김동욱은 지난 24일 종영한 '너는 나의 봄'에서 정신과 의사 주영도 역을 맡아 멜로, 코미디, 스릴러를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력을 보여주며 다시 한번 '믿고 보는 배우' 타이틀을 증명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따뜻하고 달달한 여운을 남긴 김동욱의 로맨스 연기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동욱은 서현진과 환상적인 티키타카 호흡을 펼치며 때로는 아련한 멜로 감성을, 때로는 코믹한 로코 감성으로 안방극장에 설렘과 웃음을 꽃피우는 등 이전에 보지 못했던 다채로운 매력을 쏟아냈다.

진중하고 성숙한 면모 뒤 반전 허당기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한 김동욱의 모습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팬들까지 '입덕'하게 만들었다. 알콩달콩, 연애 초보 주영도의 어설픈 동작 하나까지도 디테일하게 살린 김동욱의 리얼한 연기는 시청자들의 격한 공감과 호평을 이끌어 냈다.

이처럼 김동욱은 삶의 많은 부분을 누군가를 살리기 위해 살아왔고, 자신의 상처 역시 사랑하는 사람을 통해 치유 받는 주영도 캐릭터의 다양한 면면을 현실감 있으면서도 깊이 있게 그려내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선사했다.

다음은 배우 김동욱이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공개한 일문일답이다.
'너는 나의 봄' 김동욱./사진제공=tvN
'너는 나의 봄' 김동욱./사진제공=tvN
Q. 작품을 끝낸 소감
매 작품을 끝낼 때마다 드는 생각이지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 만든 좋은 작품이 또 하나 늘었다.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한 현장이었다. 이런 멋진 사람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감사하다. 또 많은 분들이 '너는 나의 봄'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셨기에 마지막까지 모두가 힘내서 달려올 수 있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Q. 그동안 영매, 근로감독관, 앵커 등 수많은 캐릭터를 연기해왔는데, 이번 작품에서 김동욱이 생각한 '주영도'의 가장 큰 매력은 어떤 점이었나?
영도가 베푸는 선의의 행동 목적은 오로지 상대방의 아픔을 치유해주기 위함이었다. 어떠한 상황이든, 대상이 누구든 늘 진심으로 최선을 다하는 점이 주영도 캐릭터의 매력이었다.

Q. '주영도'는 정신과 전문의이지만 심장이식환자에 어린 시절 상처를 지닌 입체적인 인물이었다. 담담하게 표현해서 더욱 현실적이었다는 평이 많았는데, 연기적으로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자신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굉장히 이타적인 삶을 사는 친구이기 때문에 연기할 때도 상대의 말을 더 집중해서 들으려 노력했다. 너무 연기를 잘하는 배우들을 만난 덕분에, 주영도라는 캐릭터가 더 입체적으로 그려진 것 같다.

Q. 섬세한 멜로 연기에도 호평이었지만, 샤워 코브라쇼부터 바닷가 입수, 처녀귀신 분장, 맘보댄스, 2대 8 머리 등 코믹 씬도 반응이 뜨거웠다. 고생이 많았을 것 같은데, 자연스러운 코믹연기의 비결은?
웃기고 싶은 본능이 있는 것 같다. 몸 쓰는 건 어느 정도 자신이 있어서 몸개그가 두렵지 않다(웃음). 전부 즐겁게 촬영했는데, 재밌게 봐주셨다니 감사하다.

Q. 상대역이었던 서현진 배우를 비롯해 윤박, 남규리, 병원 식구들, 친구들까지 찰떡 케미를 자랑했다. 출연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 소감. 또 기억나는 현장 에피소드가 있다면?
누구라 할 것 없이 연기를 너무 잘하는 배우들이어서 같이 호흡하는 순간은 늘 기대되고 보람을 느낀다. 기억나는 촬영장 에피소드는 가위바위보로 간식 사기를 많이 했는데 한 번도 걸리지 않아 아주 뿌듯하다(웃음)

Q. '너는 나의 봄'과 '주영도'는 김동욱에게 어떤 작품, 캐릭터로 남을 것 같나? 또 시청자들에게는 어떤 작품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는지?
주영도 같은 선한 마음으로 살고 싶고, 그러기 위해서 노력하자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 '너나봄'에 등장하는 인물 대부분이 어쩌면 평범하고 소소한 행복을 꿈꾸고 바라던 사람들이다. 우리 작품을 통해 내 주변의 일상 속의 작은 행복들, 당연하게 느껴졌던 사람들과의 관계와 추억들을 조금 더 소중하게 느끼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Q. 쉼 없이 작품을 하고 있는데, 김동욱에게 어떤 시간이었을까. 힘을 내는 원동력은 무엇인가?
나에겐 매 작품이 추억이고 자양분이다. 항상 열심히 연기하고 싶고, 그렇게 만드는 모든 원동력은 가족이다. 앞으로 또 좋은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너는 나의 봄'을 마친 김동욱은 바로 차기작 티빙(TVING) 오리지널 '돼지의 왕' 촬영 준비에 돌입한다. 김동욱은 20년 전 학교 폭력의 기억을 잊지 못하고 사는 '황경민'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해 웰메이드 스릴러 드라마의 탄생이 기대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