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너는 나의 봄', 지난 24일 종영
윤박, 1인 2역에 도전 '호평'
화상 인터뷰 진행
tvN 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서 투자사 대표 채준이자 신경외과 전문의 이안 체이스로 1인 2역을 맡은 배우 윤박.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서 투자사 대표 채준이자 신경외과 전문의 이안 체이스로 1인 2역을 맡은 배우 윤박.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 출연한 배우 윤박이 외모 칭찬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박이 지난 23일 오후 '너는 나의 봄'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윤박은 극 중 투자사 대표 채준이자 신경외과 전문의 이안 체이스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1인 2역을 통해 순정 직진남의 매력을 드러내는가 하면, 서늘한 소시오패스의 면모로 아찔한 긴장감을 끌어냈다. 이렇듯 같은 얼굴에 전혀 다른 사람의 인물을 탁월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받았다.

이날 윤박은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에 관해 "작품이 방영된 이후 '윤박이 연기를 잘했었네?', '왜 이렇게 잘생겼어?'라는 댓글이 많았다. 그렇게 집중적으로 (칭찬 댓글을) 받아본 적이 없어서 되게 감사했다"며 "부끄러웠지만 그게 가장 기억에 남았다. 누구든 칭찬을 받으면 기분이 좋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너는 나의 봄'은 지난 24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