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이 박윤재에게 민희경이 자신을 버린 엄마라고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이 민희경(최명길 분)을 향한 복수를 이어갔다.

윤현석(신정윤 분)과 권혜빈(정유민 분)은 양가 어른들을 모시고 식당에서 약혼식을 치렀다. 김젬마는 루비 브로치가 잘 보이도록 착용하고 일부러 조금 늦게 나타났다. 이 브로치는 사실 권혁상(선우재덕 분)이 민희경에게 선물했던 것. 권혁상은 민희경에게 "당신 것과 비슷하다"고 하자 민희경은 "그것과는 전혀 다르다"며 시치미뗐다. 김젬마는 브로치에 대해 "선물 받았다"고 했다가 다시 "화재현장에서 주웠다"고 했다. 권혁상이 의아해하자 김젬마는 "화재현상에서 선물 받은 것"이라며 또 다시 말을 바꿔 민희경을 긴장시켰다.

김젬마와 민희경은 식당 밖에서 언쟁을 벌였다. 김젬마는 "내 몸에 당신 피가 흐른다는 게 저주 같다. 복수할 거다. 당신이 가진 모든 걸 무너뜨릴 수 있다면 영혼이라고 팔 것"이라며 분노했다. 하지만 민희경은 눈 하나 깜짝 안하며 "어림도 없다"고 맞섰다. 윤기석은 두 사람이 싸우는 모습을 목격하고 두 사람이 친모녀 사이라는 걸 눈치챘다.

윤기석은 김젬마에게 "왜 말 안 했냐. 사실대로 얘기해달라"며 "민 대표가 널 낳아준 친엄마냐"고 물었다. 김젬마는 "말하면 뭐가 달라지냐. 혼자만 잘 살겠다고 어린 남매 버리고 떠난 여자, 남편이 교통사고로 죽었어도, 아들, 딸이 고아원에 가게 생겼어도 코빼기도 안 보인 여자, 그런 여자가 민희경 대표로 내가 그 여자한테 버림 받은 친딸이다"고 털어놨다. 윤기석은 "할머니 신장 이식 하고 우리집에 양딸로 들어온 것도 민 대표에게 복수하기 위해서였냐. 너는 우리 관계를 복수에 이용한 것"이라고 화를 냈다. 김젬마는 "그게 원하는 답이라면 백 번이라도 '네'라고 하겠다"며 날을 세웠다. 또한 "날 이렇게 만든 사람이 누군데. 우리 진호, 우리 아빠가 누구 때문에 돌아가셨는데"라면서 격분했다. 그리고는 "내가 무너진다고 해도 그 여자 벌 받아야 한다. 부담스러우면 앞으로 우리 보지 말자.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