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백현진, 종영 소감
시청자들에 감사 마음 전해
강렬 엔딩 맞이한 소감은?
사진제공= tvN, 에스더블유엠피
사진제공= tvN, 에스더블유엠피



‘악마판사’ 백현진이 종영 소감을 통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22일 종영한 tvN '악마판사'에서 백현진은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의 대통령 허중세 역을 맡아 폭발적인 연기력과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받아왔다.

백현진은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를 통해 “그동안 ‘악마판사’와 허중세를 많이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무척 감사 드립니다”라며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악마판사’의 연출은 맡은 최정규 감독님과는 ‘붉은 달 푸른 해’의 인연으로 다시 한번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힌 백현진은 “제게 이미 각인돼 있는, 세계 각국의 몇몇 지도자들의 이미지를 기억해내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준비했습니다”라며 진지한 마음으로 준비한 과정도 전했다.

또한 가장 즐겁게 촬영한 장면과 가장 고생하며 촬영한 장면을 묻자 “성당에서의 화재 장면을 찍을 때는 몹시 고생스러웠지만 보통은 즐겁게 촬영하려고 노력했었습니다”라며 작품에 임하는 평상시 마음가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악마판사’를 마치며 드는 생각과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배역을 묻는 질문에 “당분간은 양복 입고 짜증내며 화내고 소리 지르는 역할은 피하고 싶습니다. 조용조용 말하고 감정의 기복이 별로 없는 사람을 연기해보고 싶습니다”라며 이전과 다른 역할에 대한 도전 욕심을 밝혀 기대를 높였다.

맡는 역마다 독보적인 매력과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빛내는 백현진은 이번 ‘악마판사’를 통해서도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며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불러모았다.

막말 정치 유튜버 출신의 대통령이지만 가벼운 언행 뒤 권력에 대한 차가운 욕망으로 비인간적인 행위도 스스럼없이 행하는 허중세 역을 맡아 백현진은 혼신을 다하는 연기 열정으로 캐릭터를 200% 소화해내며 마지막까지 극에 집중하게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처럼 대체불가의 존재감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백현진은 독립영화 ‘십개월의 미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드라마 ‘해피니스’ 등 기대작들에서 다시 한 번 새로운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