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사진=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악녀 김민정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악마판사’ 마지막 회에서는 정선아(김민정 분)가 자신의 욕망으로 벌어진 일들에 대해 후회하며 자결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정선아는 너무 고분고분해진 허중세(백현진 분)를 수상하게 여기며 그의 뒷조사를 시작했다. 이어 꿈터전 병원으로 향한 정선아는 자신이 강의했던 복지원의 소녀들이 임상 시험 대상이 된 채 병상에 누워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소녀의 얼굴에서 어린 시절 자신의 얼굴이 겹쳐 보였던 정선아. 넋이 나간 듯 혼잣말로 “내가 무슨 짓을 한 거야. 미안해.”라고 말한 뒤 눈물을 쏟아냈다.

이후 혼란에 빠진 대법정 속에서 유일하게 침착함을 보이던 정선아는 클러치 백에서 작은 권총을 꺼내 자신만은 꼭 살려줘야 한다고 소리치고 있는 대통령 허중세에게 총을 쐈다. 이어 강요한(지성 분)을 향해 총을 겨눈 정선아는 “안녕, 도련님.”이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머리에 총을 쐈고, 과거 강요한과의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눈을 감았다.

김민정은 정선아의 복잡한 서사와 그 서사가 담긴 특이한 성격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특히 강요한을 만날 때마다 했던 “안녕 도련님”이라는 대사를 상황마다 다른 느낌으로 쫄깃하게 표현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