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캡처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최대철의 만류에도 시험관 시술을 다시 시도했다. 김경남이 주변인들의 설득에 오디션 패자부활전에 참가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 자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광남은 시험관 시술을 받은 뒤 임신테스트기에 2줄이 나온 것을 보고 임신을 확신하며 기뻐했다. 하지만 병원에서 검진을 받아본 결과, 임신이 아니었고 호르몬 영향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2줄이 나온 것뿐이라는 진단을 받고 크게 실망했다. 또한 병원에서 임신 중 진료를 받으러온 이광태와 마주칠 뻔하기도 했다. 가족들 몰래 시험관 시술을 받고 있는 이광남에게는 당황스러운 상황이었다.

이광남은 이광식에게만 병원에서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그는 "임신이 안 됐다는 말을 듣는 순간, 내가 나이가 많아서 그런가 싶고 저 사람 얼굴 어떻게 보나 민망하고 미안하고 창피했다"며 우울해했다. 또한 "다 늙어서 이게 뭐하는 짓이냐. 젊어서 좋은 시간 다 놓치고 이제야 발버둥친다. 병원에서 기다리는데 내가 나이가 제일 많더라"고 말했다.

배변호(최대철 분)는 우울해하는 이광남을 데리고 분식집으로 갔다. 이광남은 "한 번 더 해 보겠다"며 시험관 시술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지만 배변호는 "먼저 몸 추스르자"고 말했다. 하지만 이광남은 "바로 하겠다. 아무 때나 할 수 있는 거면 이렇게 조바심 내지도 않는다. 하루하루 내가 늙어가듯 내 난자, 내 자궁도 늙거간다고 생각하면 피가 마른다. 얼른 복덩이 동생 안고 가족사진 찍고 싶다. 빈 자리 볼 때마다 돌아버리겠다"고 호소했다. 이에 배변호는 "우리 애 갖는 거 하지말자"며 이광남을 걱정했다. 하지만 이광남은 "한 번 시작하니 내 아이가 너무 갖고 싶다. 마음대로 안 되니 더 미치겠다"고 말했다. 이광남은 결국 배변호 몰래 시험관 시술을 한 차례 더 받았다.

나치범(정승호 분)은 허기진(설정환 분)에게 받은 돈을 도박으로 탕진하고 또 다시 허기진에게 돈을 부탁했다. 이번에는 신약을 써서 상태가 호전돼 더 치료를 받고 싶다는 핑계였다. 나치범이 1억 원을 부탁하자 허기진은 그만큼 큰 돈은 자신의 마음대로 할 수 없다며 곤란해했다. 허기진은 어쩔 수 없이 돈을 마련해보려 애썼다. 늦은 밤 나치범으로부터 독촉 전화가 오기도 했다. 자다 깬 이광태는 조심스레 전화를 받은 허기진의 모습을 이상하게 여겼다.

한예슬(김경남 분)은 가수의 꿈을 포기하고 이삿짐센터 일에만 몰두했다. 이광식은 한예슬이 다시 가수에 도전하길 바라며 사람들을 모아 팬클럽을 만들었다. 다만 자신이 주도했다는 사실은 비밀로 했다. 양대창(금호석 분)과 한돌세(이병준 분) 역시 한예슬을 설득했다. 이광식은 생계를 위해 한예슬 몰래 식당일을 시작했다.

그러던 중 한예슬이 참가했던 오디션이 패자부활전을 열게 됐다. 이삿짐센터 일을 하던 한예슬은 이광식과 한돌세의 말을 떠올렸다. 그는 고민 끝에 방송국으로 향했고, 패자부활전에 참가했다. 한예슬은 "제 인생의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달려왔다. 가수의 꿈을 꿀 수 있게 해준 나의 1번, 그리고 아버지, 그들에게 이 노래를 바친다"며 열창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