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전혜빈, 이혼 언급한 김경남에 "결혼이 장난이냐" 따귀 ('오케이 광자매')


김경남과 전혜빈에게 이혼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한예슬(김경남)이 이광식(전혜빈)에게 가수를 포기하겠다며 결혼을 다시 생각해보자고 했다가 뺨을 맞았다.

이날 한돌세(이병준 분)는 병원에서 뇌경색 수술을 받고 깨어났다. 한예슬은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의 병간호에 힘썼고, "배슬이(이창욱 분)는 기저귀를 갈아준 것 같지만 넌 한 번도 안 갈아줬다"며 미안해했다.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한예슬은 형 한배슬을 만나 아버지의 상태를 전했다. 한예슬은 "어떻게 아버지 안부 한 번을 안 묻냐. 뇌경색 수술하셔서 병원에 계신다"고 했지만 한배슬은 "그래서 나한테 책임지라고 온 거냐"고 싸늘하게 되물었다. 한예슬은 한배슬의 태도에 분노하며 주먹을 날렸다.

한예슬은 자신의 아버지 병원비로 힘들어하는 이광식에 안타까워했고 스스로를 비관했다. 그는 한예슬은 가수를 관두고 이삿짐센터에서 일을 하며 돈을 벌기로 결심했다.

한예슬은 자신의 음악 장비를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렸고, 이를 알게 된 이광식은 "뭐하는 거냐. 병원비 때문이냐. 얼마가 필요하냐"고 화를 냈다. 한예슬은 "신경쓰지마라. 내 아버지다. 결혼하자마자 이런 거 신경쓰게 해서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한예슬은 "나 더이상 가수지망생 안 한다. 한가하게 지망생으로 보낼 수 없다"고 했다. 이광식은 "12살때부터 꿈꾼 걸 결혼하고 나서 그만두면 내가 어떻게 견디냐. 내 꿈이기도 하다"며 "집안 일 신경쓰지마라. 내가 돈을 벌 것"이라고 달랬다. 하지만 한예슬은 "그런 말 하지마라. 내가 창피하다"고 울컥했다.

이광식은 "이 위기만 잘 넘기면 된다. 우리 둘이 헤쳐나가자"고 계속 달랬다. 한예슬은 이광식이 자매와 통화한 것을 언급하면서 "결혼한 거 후회한다고 하지 않았냐. 처형이랑 통화하는 거 들었다"며 "처제 집에 가서 부러워하는 널 보며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안 한다고 못 한다고. 사실 나 노래 더 이상 부르기 싫다. 지겹자. 뭐가 오케이냐. 내 인생 오케이였던 적 한 번도 없다. 더 이상 노래 부르기 싫다"고 말했다.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한예슬은 "한 방 터지길 바랐다면 다시 생각해라"라며 "우리 결혼 너무 감정적으로 결정한 것 같다. 돈 한 푼 없이 우리 둘만 좋으면 될 줄 알았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광식은 한예슬의 뺨을 때리며 "결혼이 장난이냐"고 화를 냈다.

한편 김사장(정승호 분)은 이광태의 친아버지임을 빌미로 허기진(설정환 분)에게 돈을 갈취했다. 그는 "5000만 원만 융통해달라"고 했지만, 허기진이 곤란해하자 이광태를 언급하며 그를 압박했다.
[TEN 리뷰] 전혜빈, 이혼 언급한 김경남에 "결혼이 장난이냐" 따귀 ('오케이 광자매')
허기진은 약간의 돈을 건넸지만, 김사장은 원하는 금액을 얻지 못해 불만을 토로했다. 이후 김사장은 병원에 입원을 하고 허기진을 불러 "심장병이 있다. 신약을 써보려 한다"고 했다. 허기진은 마음이 약해져 돈을 건넸지만 모든 것은 거짓말. 김사장은 돈을 받고 유유히 도박장으로 향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