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22일 종영
김재경,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役
"복 받은 현장에서 일했다"
tvN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재경. /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재경.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김재경이 tvN 드라마 '악마판사'에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관해 "복 받은 현장에서 일했다"고 알렸다.

김재경이 지난 19일 오후 '악마판사'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악마판사'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김재경은 극 중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캐릭터의 복잡한 내면을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풀어내 몰입도를 높였다. 신념과 야망 사이에서 고민하는 인물을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소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김재경은 "지성과 김민정은 오랜 시간 연기를 했고, 대중들에게 너무 큰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분들과 작업해서 너무 행복했다"며 "소통을 좋아하고 잘하는 분들이다. 내 의견과 고민을 잘 들어준 덕에 연기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진영도 가수를 하다가 연기를 시작했다. 같은 과정을 밟았기 때문에 공통분모가 생겨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악마판사'는 지난 22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