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22일 종영
김재경,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役
"캐릭터 소화 위해 직접 판사 섭외"
"진짜 판사처럼 보이는 게 목표"
tvN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재경. /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재경.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누구나 어른이 되기 위해 성장통을 겪잖아요? 저에게 있어 '악마판사'는 다른 작품에 비해 굉장히 많은 고민을 했던 터라, 성장통을 준 작품 같아요. 배우로서 좋은 방향으로 가기 위한 발판이었지 않나 싶습니다."

배우 김재경의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인생 작품이 등록됐다. 배우로서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는 그에게 있어 tvN 드라마 '악마판사'는 생각의 해답을 알려준 작품이다.

'악마판사'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김재경은 극 중 시범재판부 우배석 판사 오진주 역으로 열연했다.

김재경이 연기한 오진주는 화려한 외모, 친근한 미소가 미디어 재판에 딱 맞는 인물로, 카메라가 사랑하는 판사다. 본인 스스로의 실력이 아니라, 외모 때문에 발탁됐다고 말할 만큼 솔직하다. 김재경은 캐릭터의 복잡한 내면을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풀어내 몰입도를 높였다. 신념과 야망 사이에서 고민하는 인물을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소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재경은 "오진주는 활기찬 인물이다. 그렇기에 심각한 분위기의 극에서 오진주만 튀어 보이지 않게 하려고 노력했다"며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나올 때 판사로서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하는 마음이 잘 표현됐으면 했다"고 설명했다.

방영 이후 주변 반응은 어땠을까. 김재경은 "한 시청자가 '오진주는 인간적이야'라고 쓴 댓글을 본 적 있다. 혹여나 오진주만 딴 세상 사람처럼 보이면 어떡하지 싶었는데 시청자들이 공감해주고 이해해줘서 기억에 남았다"며 "가족들은 내가 나오는 회차별 분량에 따라 반응이 달랐다. 지극히 주관적인 시선에서 좋게 봐준 것 같다"고 밝혔다.

캐릭터 몰입을 위해 직접 판사를 만났다는 김재경. 그는 "태어나서 판사를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그래서 오디션 때 글로 상상하고 표현하는 데 한계가 있더라. 주변을 수소문해서 오랜 경험을 지닌 판사와 나와 비슷한 또래의 판사를 섭외했다"며 "판사가 되는 과정이나 일과 등 생활 패턴을 조사한 뒤 오디션을 봤다"고 알렸다.

이어 "이 작품을 준비하면서 화려한 비주얼과 미디어가 사랑한 판사라는 설정이 있었지만, 진짜 판사처럼 보이는 게 목표였다"고 덧붙였다.
김재경은 앞으로의 계획에 관해 "하루하루 더 재밌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나의 삶이 묻어나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알렸다.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재경은 앞으로의 계획에 관해 "하루하루 더 재밌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나의 삶이 묻어나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알렸다.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재경은 극 중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이 85%라고 했다. 그는 "MBTI는 거의 흡사하게 나왔을 것 같다. 내가 오진주라면 재판부에서 소외감을 느꼈을 때 좀 더 적극적으로 어필했을 것 같다"며 "그게 다른 점이다. 정선아(김민정 분)의 제안을 받기 전, 소외감을 해소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본인의 연기 점수를 매긴다면 몇 점을 줄까. 김재경은 "나는 내 연기를 모니터링하는 것에 인색한 편이다. 항상 모니터를 할 때 잘하는 것은 잘 안 보이고 아쉬운 부분만 많이 보이더라. 그래서 점수를 매긴다면 좋지 못한 점수를 줄 것 같다"며 "하지만 '악마판사'를 하면서 생긴 고민을 끝까지 헤쳐나가려고 했고, 그걸 위해 동료 배우들과 감독님, 작가님이 도와줬기 때문에 굉장히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웃었다.

지성을 비롯한 김민정, 진영 등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관해서는 "너무 감사했다"고 알렸다. 김재경은 "지성과 김민정은 오랜 시간 연기를 했고, 대중들에게 너무 큰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분들과 작업해서 너무 행복했다"며 "소통을 좋아하고 잘하는 분들이다. 내 의견과 고민을 잘 들어준 덕에 연기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었다. 나는 복 받은 현장에서 일을 한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진영도 가수를 하다가 연기를 시작했다. 같은 과정을 밟았기 때문에 공통분모가 생겨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지성 덕분에 결혼에 대한 용기가 생겼다는 김재경은 "함께 촬영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고 전했다. 그는 "나는 배우로 치면 꼬꼬마 단계라고 생각한다. 지성은 굉장한 경력과 많은 경험을 가진 배우다. 나는 내 캐릭터를 배우기 급급할 만큼 좁은 시야를 가졌는데, 지성은 모든 스태프를 아우르면서 큰 그림을 그리더라. 같이 연기하는데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다. 나도 나중에 저런 멋진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나는 아직 일만 하는 것도 버겁다고 생각하는데, 지성은 아빠이자 남편으로도 훌륭히 소화하고 있다. 그걸 옆에서 보니까 나도 내 삶뿐만 아니라, 아내이자 엄마의 삶을 살 수 있겠다는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김재경은 도전하고 싶은 장르로 사극을 꼽으며 "KBS 2TV 드라마 '황진이'를 재밌게 봤다. 기회가 된다면 그런 종류의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재경은 도전하고 싶은 장르로 사극을 꼽으며 "KBS 2TV 드라마 '황진이'를 재밌게 봤다. 기회가 된다면 그런 종류의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재경이 생각하는 '악마판사'의 매력은 무엇일까. 그는 "지금까지 흥행한 영화를 보면 히어로물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강요한(지성 분)은 선하고 도덕적인 히어로가 아니다. 어떻게 저런 행동을 할까 싶을 정도로 극적인 히어로"라며 "도덕적으로 말이 안 되는 듯한 행동을 하지만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강요한에게 감정 이입이 됐을 거다. 타당성이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빌런 같은 히어로가 인기 있지 않았을까 싶다. 정선아도 굉장한 빌런인데 극단적인 성장 과정을 겪고 행동에 납득이 갔기 때문에 매력적으로 다가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2009년 걸그룹 레인보우로 데뷔한 김재경은 배우로 전향한 후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배드파파', '초면에 사랑합니다' 등과 영화 '간이역' 등에 출연했다.

올해로 데뷔 12년을 맞은 김재경은 "연습생 생활을 거친 뒤 데뷔할 때는 내가 과연 좋아하는 일을 계속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컸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어느덧 12년이 흘렀다. 시간이 지나고 보니까 나를 사랑해준 분들에게 너무 감사하더라. 연예인은 대중이 찾아주지 않으면 연명하기 힘들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요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되게 많다. 지금 생각해보면 나 때는 되게 편했나 보다 싶을 만큼 정말 많은 아이돌 지망생이 전문적인 실력을 갖췄다. 대중문화의 수준이 높아지면서 보는 시각도 그만큼 높아졌다. 그런 걸 보면 12년 전에 데뷔한 게 참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누군가 제 작품을 재밌게 보고 생각이 넓어지거나, 긍정적인 기운을 받아서 용기를 줬을 때 가장 큰 행복을 느껴요. 무대에 섰을 때는 저의 퍼포먼스가 누군가에게 힘을 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제 작품을 통해 힘든 상황 속에서 잠시나마 웃을 수 있으면 너무 행복할 것 같죠. 누군가에게 터닝포인트를 만들어준다면 그게 가장 큰 보람이 될 것 같아요."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