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사진제공=MBC
'미치지 않고서야'./ 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의 정재영과 문소리가 다시 의기투합 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 14회에서는 최반석(정재영 분), 당자영(문소리 분)이 고장 진단기술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홈트미러'를 이용한 한세권(이상엽 분)의 설욕전은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당자영은 원하는 조건의 채용 공고를 발견했다. 상품 기획 이력이 있으면 유리하다는 헤드헌터의 조언에 당자영은 '홈트미러'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부지런히 움직인 결과, 고장 진단기술을 팔로업하게 됐다. 개발자 출신이 아닌 당자영이 담당이라는 소식은 최반석에겐 악재였다. 한세권의 계속된 태클로 알고리즘을 전부 수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 현재 개발 중인 타사 제품들과 비교해 경쟁력이 없다는 게 한세권의 입장이었고, 두 사람은 기술을 업그레이드하기로 타협을 봤다.

최반석은 고장 진단기술의 구동 시간을 줄이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최반석은 구동 시간을 10분에서 5분으로 앞당겼지만, 한세권은 5초 광고도 보기 싫어 건너뛰는 세상에 클라이언트의 인내심은 그리 길지 않다며, '30초' 안에 구동시키라고 했다. 일리 있는 가이드였지만, 쉽사리 답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최반석은 밤샌 연구와 과로로 쓰러지고 말았다.

이를 지켜본 당자영은 약간의 트릭을 쓰자고 제안했다. 본격적인 운동에 앞서 진행되는 3분의 준비시간을 활용하자는 것. 스트레칭 시작과 함께 고장 진단기술을 구동함으로, 시간의 압박에서 벗어나자는 게 당자영의 아이디어였다. 고장 원인을 미리 파악함으로써 유지비를 절감시킬 수 있다는 게 큰 메리트였기에, 몇 분 안에 구동되는지는 그리 중요치 않았다. 단, 고장 진단기술과 함께 다른 기능들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최반석이 개발한 고장 진단기술 그대로 클라이언트에게 어필하기로 결정됐고, 이는 '홈트 미러' 이력으로 이직을 꿈꿨던 당자영에게도 청신호였다. 하지만 복수를 꿈꾸는 한세권의 숨겨진 계획이 드러나며 위기가 찾아왔다. 한세권은 '홈트미러'의 핵심 인재와 기술을 한명 ENC로 빼돌려 한명전자 한승기 사장(조복래 분)의 뒤통수를 날릴 계획이었던 것.

이 사실을 모르는 최반석과 당자영은 희망찬 미래를 응원하며 자축했고, 이를 지켜보는 한세권의 복잡미묘한 표정은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했다. 모두의 미래이자 희망인 '홈트미러'가 무사히 세상의 빛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미치지 않고서야' 15회는 오는 25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