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인선, 이준영./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정인선, 이준영./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정인선과 이준영이 SBS 새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를 통해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선보인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 측은 20일 배우 정인선과 이준영의 캐스팅 확정 소식을 전했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사짜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로맨스를 비롯해 아이돌 멤버들과 함께 지내며 겪게 되는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다룬 작품이다.

'아직 낫 서른', '으랏차차 와이키키', '내 뒤에 테리우스' 등 다수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로 존재감을 보여준 정인선과 최근 넷플릭스 'D.P'와 '모럴센스' 등으로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는 대세 이준영의 만남에 기대감이 모인다.

정인선은 따뜻한 천성의 인윤주 캐릭터를 맡는다. 인윤주는 타고난 말발과 친화력으로 외로운 할머니, 할아버지를 상대로 여행 가이드를 하며 내 집 마련의 꿈을 키우던 중 우연한 사건·사고에 휘말려 아이돌 밴드 루나의 숙소에 위장 취업하게 된 인물이다. 그녀는 다섯 남자와의 아슬아슬한 동거를 시작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 전망이다.

이준영은 극 중 데뷔부터 세상 두려울 것 없이 성공가도만을 달려오던 월드스타 아이돌 밴드 루나의 리더이자 보컬, 프로듀서인 윤태인 역을 맡았다. 어느누구도 감히 뚫고 들어오지 못하게 자신만의 성에 갇힌 태인은 입주 주치의로 들어온 인윤주와 사사건건 얽히며 변화하게 된다.

태인 뿐 아니라 다섯 명의 루나 멤버들을 사로잡는 러블리한 매력을 지닌 인윤주 역할을 맡은 정인선과, 까칠하면서도 귀여운 면모가 돋보이는 윤태인 역할을 맡은 이준영의 티격태격 로맨스가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잠들어 있던 연애 세포를 자극할 예정이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