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이 최명길을 향한 복수심을 불태웠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는 민희경(최명길 분)의 약점을 쥐고 흔들었다.

민희경은 화재 현장과 관련된 알리바이 조작부터 김젬마가 정신질환이 있다는 의혹까지 김젬마를 용의자로 몰았다. 이에 김젬마는 민희경의 공천 비리 증거를 방송국에 보내겠다고 맞섰다. 김젬마는 정유경(하은진 분)에게 민희경의 비리 증거가 담긴 USB를 맡겼다. 이 USB는 권혁상(선우재덕 분)의 손에 들어가게 됐다. 권혁상은 아내 민희경의 비밀을 알게 됐다. 불안했던 민희경은 방송국 작가에게 연락해 자신과 관련된 제보가 없는지 확인했다. 그는 "사업하다 보니 이런 저런 이상한 협박을 많이 받는다"며 둘러댔다.

김젬마는 건강이 급격히 악화돼 입원했다. 정유경(하은진 분)에게 민희경의 비리가 담긴 USB를 맡겨 놓은 상황에서 급격한 건강 악화로 병원에 이송됐다. 윤현석(신정윤 분)은 김젬마의 병문안을 갔다. 그는 "면회나 오게 하고 젬마 씨가 빠져서 회사 일이 얼마나 많아졌는지 아냐. 이렇게 손해 끼치면 안 된다"고 화를 내더니 이내 "내 말은 빨리 나아서 복귀하라는 거다. 기분 나쁘라고 한 말 아니다. 축 쳐져 있을 까봐 농담했다"고 했다. 김젬마는 "방화범에 살인 누명까지 쓰게 생겼는데 농담할 기분이겠냐"며 우울해했다. 다행인지 증거불충분으로 담당 형사로부터 집으로 돌아가도 좋다는 말을 듣게 됐다. 하지만 담당 형사는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집으로 돌아온 김젬마는 자신을 이런 처지로 만든 민희경을 향한 복수심에 분노했다. 그는 아버지와 똑같은 자리에 난 화상 흉터를 보며 "절대 용서 못한다. 처참하게 잔인하게 복수할 거다. 가만히 안 둘 거다"며 오열했다.

다음날 권혁상의 사무실로 찾아간 김젬마는 쓰러질 듯한 기침을 했다. 이를 목격한 민희경은 김젬마의 의중도 모른 채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