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 곽선영과 응급실서 재회
"차트 다 봤다"
전미도, 과거 조정석 좋아했다
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방송 화면.
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방송 화면.


정경호가 곽선영과 병원에서 재회하며 몸 상태에 대해 알게 됐다. 곽선영의 휴대폰 배경화면은 여전히 정경호였다. 조정석, 전미도는 빗속 스킨십으로 앞으로의 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 9회에서는 김준완(정경호 분)과 이익순(곽선영 분)의 우연한 재회가 사실은 이익준(조정석 분)이 만든 일이라는 게 밝혀졌다. 이익순의 휴대폰 배경화면이 여전히 김준완임을 확인한 이익준 일부러 김준완의 버스표를 이익순과 같은 시간으로 예매했던 것.

김준완은 망설이다가 이익순이 앉아있는 자리로 향했고, 잘 지냈냐며 “지금 창원에 있어?”라고 물었다. 이익순은 “어. 오빠는?”하고 화답했다.

이에 김준완은 “주말까지 서울에 있으면 만나고 싶다. 부담되면 거절해도 된다. 만나서 잠깐 이야기 하고 싶어서 그래”라고 말했다. 이익순은 대답하지 않았지만 곧 서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가로수길에서 약속이 있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와 두 사람의 만남을 암시했다.

그러나 이익순의 병이 재회의 걸림돌이 되고 말았다. 약속 당일 갑자기 열이 올라 약속을 취소한 채 이익준과 같이 병원 응급실로 향하게 된 것. 병을 알릴 수 없었던 이익순은 김준완에게 '오늘 약속 못 지킬 것 같아. 갑자기 몸이 안 좋아. 미안해요 오빠'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김준완은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익준은 병원 앞에서 마주친 도재학(정문성)의 말로 인해 이익순의 약속 상대가 김준완인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이익준은 김준완에게 전화를 걸어 "동생이 갑자기 열이 많이 나서 응급실에 데려왔다. 지금 수액 맞는 중이고 열은 내렸다. 수액 다 맞으면 집으로 갈 건데, 수액 다 맞는데 1시간 정도 걸릴 것 같다. 나는 내 방에 있다. 그냥 그렇다고"라며 이익순의 입원 사실을 알렸다.

김준완은 곧장 병원으로 달려왔고, 이익순은 김준완을 보고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이익순은 “뭘 잘못 먹었나봐 급체했다”고 거짓말을 했지만 김준완은 “나 너 차트 다 보고 왔어. 아픈 거 왜 얘기 안 했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익순은 “오빠 헤어지고 알았다”며 또 한 번 거짓말을 했다. 그러나 이익순의 병명과 상태를 다 알게 된 김준완에게 통하지 않았다. 김준완은 “작년 3월이야. 너 여기서 MRI 찍은 거. 거짓말이지”라고 물었고, 이익순의 휴대폰 배경화면이 자신인 것을 발견했다. 하지만 그때 김준완에게 응급환자 콜이 왔고, 김준완은 이익순에게 “우리 제대로 다시 얘기해. 알겠지?”라는 말을 남기고 떠나 두 사람의 로맨스 재결합이 이뤄질지 궁금증을 모았다.
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방송 화면.
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방송 화면.
추민하(안은진 분)에 대한 앙석형(김대명 분)의 태도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무언가 골똘히 생각에 잠겨있던 양석형은 괜찮은지 묻는 친구 안정원(유연석 분)에게 "고민은 끝났고 생각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양석형은 자신에게 아이스크림을 주고, 이익준의 손가락 하트 애교를 똑같이 받아치는 추민하를 전보다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그 모습을 본 이익준과 안정원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익준은 "설마 석형이 자기 마음정도는 알겠지?"라며 답답해했고, 안정원은 "정확하게 알고 있을 거다. 지금도 아마 엄청 고민하고 생각 중이겠지"라며 "느려도 아마 이후까지 생각하고 그것까지 정리해서 시작하려고 할 거다. 아까 석형이 표정 못 봤냐. 게임 끝났다"고 확신했다.

이익준과 채송화(전미도 분) 역시 20년 전부터 시작된 우정 이상의 감정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병원을 산책하다 갑작스러운 비에 달리기 시작했고, 손을 마주 잡으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와 함께 채송화가 과거 조정석을 좋아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대학생 시절 채송화는 이익준이 "잠깐 볼 수 있냐. 줄 게 있다"는 문자에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한껏 단장을 한 뒤 이익준의 연락을 기다렸지만 이익준에게 온 문자는 "미안. 갑자기 일이 생겼다. 다음에 보자"였다. 앞선 시즌에서 이익준은 양석형이 채송화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고백을 포기하는 장면이 담긴 바 있다.

이를 알 리 없는 채송화는 크게 실망했고, 눈물을 흘려 엇갈린 두 사람의 인연이 다시 이어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