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사진=방송 화면 캡처)
'속아도 꿈결'(사진=방송 화면 캡처)

'속아도 꿈결' 박준금이 임형준을 위로했다.

19일 저녁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강모란(박준금 분)이 금상구(임형준 분)의 집에 방문해 전복죽을 내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모란은 금상구에게 "놀라면 딸꾹질하는 건 금씨 집안 특징인 것 같다"라며 "이거 전복죽이다"라며 금상구에게 내어줬다.

이에 금상구는 "어떻게 들어오셨냐"라며 당황해했다. 강보란은 "초인종 많이 눌렀는데 없는 거 같아서 민희(윤해영 분)에게 물어봤다"라며 "혼자인 것도 서러운데 아프면 어떡하냐. 오민희 너무한다"라며 금상구의 마음을 보듬었다. 이어 강모란은 "마음 여리고 정 많고 미운 구석 하나 없는데 내가 놀랐다. 오민희랑 풀어라"라며 금상구를 토닥였다. 그러자 금상구는 "저 맹탕 아니에요. 오민희가 계속 억지 부르는 거다"라며 고집을 세웠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