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더 로드' 방송 화면.
사진=tvN '더 로드' 방송 화면.


지진희가 벼랑 끝에 몰렸다. 윤세아는 제부 강성민과 은밀한 관계를 계속 이어나갔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5회에선 진실을 은폐하려는 인물들과 진실을 밝히려 할수록 수렁으로 빠지는 백수현(지진희 분), 사건을 둘러싼 의미심장한 양상이 이어졌다.

먼저 백수현은 진범의 얼굴이 찍힌 블랙박스를 갖고 있던 박성환(조달환 분)의 죽음을 조사했다. 진범이 위험을 감수하고 또 일을 벌인 이유는 그와 박성환이 구면이기 때문일거라 추측했다. 뒤늦게 현장을 찾아온 형사 심석훈(김성수 분)은 자신에게 블랙박스 영상의 존재를 숨겼던 백수현을 다그쳤지만, 백수현은 여전히 입을 다물었다. 이때 “네가 뭘 숨길 때마다 시신이 나타나거든. 지금도, 그때도”라는 심석훈의 뾰족한 말은 백수현이 과거 여중생 실종사건의 범인을 보고도 침묵했던 트라우마까지 자극했다.

이후 차서영은 박성환이 죽기 전 서회장이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나면, 방송사를 사들여서라도 자기 자리 하나는 내놓을 거라 했다고 전했다. 이에 백수현은 영상 속에 진범의 얼굴 그 이상으로 서기태(천호진 분)의 치부가 될 만한 무언가가 있으리라 의심했다.

하지만 진범의 위협은 백수현에게까지 닿았다. 박성환의 죽음으로 진실이 은폐되고 있는 상황을 보도한 직후 그에게 협박 문자가 도착한 것. 문자에는 ‘추악한 입에서 나온 진실은 깨끗할까?’라는 내용과 최준영(남기원 분)이 백수현의 친자(親子)임을 보여주는 유전자 검사서가 첨부돼있었다. 아내 서은수(윤세아 분)의 친구인 차서영과의 하룻밤 외도와 그로 인해 최준영이 생물학적 아들이란 비밀을 숨기고 살아온 위선, 이를 세상에 알리기 전에 침묵하라는 경고였다.
사진=tvN '더 로드' 방송 화면.
사진=tvN '더 로드' 방송 화면.
이런 가운데 사건 당일 현장에 있었던 인물들은 그날의 행적을 숨기려 했다. 서기태에게 침묵을 약속한 보도국 국장 권여진(백지원 분)은 차서영에게 그 날 일은 묻자며 청와대 입성을 알렸고,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던 서정욱(조성준 분)과 최세라(이서 분)는 서로 엇갈린 증언으로 수사를 난항에 빠트렸다. 또 배경숙(강경헌 분)은 아들 서정욱을 빼내기 위해 이사장직까지 내놓는가 하면 갑자기 지하 와인 창고를 제 손으로 청소하는 수상한 행동을 보였다.

또한 그날 진흙과 핏자국으로 뒤범벅됐던 황태섭(김뢰하 분)을 본 아내 양성자(하민 분)는 그의 차 범퍼가 음푹 들어가 있는 것까지 확인했던 터. 최준영의 사망이 교통사고와 관련 있다는 말을 엿듣고는 수행비서 혼자 차를 몰고 온걸로 하자는 계략을 짰다.

서은수와 제부 오장호(강성민 분)의 은밀한 관계 역시 계속됐다. 그는 서은수를 껴안으며 "보고싶었다"며 집착했고, 시각장애가 있는 여자친구 이미도(손여은 분) 앞에서 얼굴을 쓰다듬는 대담한 행동을 하며 서은수를 당혹케 했다. 그리고 뒤이어 차서영이 묘한 눈으로 등장해 그녀가 이를 목격했을지 아슬아슬함을 더했다.

이어 백수현이 진행하는 뉴스나이트 인터뷰석에 앉아 스포트라이트를 누리게 된 차서영은 돌발 행동으로 그를 궁지에 몰아넣었다. “본인 아들이 아니었어도 그렇게 하셨을까요?”라는 피할 수 없는 질문을 던진 것. 이에 동요하던 백수현은 또다시 어린 시절 돌이킬 수 없는 침묵으로부터 시작된 비극을 떠올리며 죄의식에 빨려 들어갔다. 난리가 난 보도국 사람들 앞 말을 잃고 멈춰버린 백수현이 과연 이 방송사고의 위기를 어떻게 벗어날지, 차서영의 질문에 어떤 대답을 내놓을지 심장을 조이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더 로드 : 1의 비극’ 6회는 19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