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명X한예리, 악몽 티저 영상 공개
한예리 덮친 검은 손의 정체는?
사진제공= tvN
사진제공= tvN


내달 22일 첫 방송을 앞둔 ‘홈타운’의 ‘악몽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 (유재명 분)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한예리 분)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엄태구 분)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앞서 공개된 ‘레거시 티저 영상’에서는 믹스 테이프로 시작된 현재의 연쇄 살인 사건과 과거의 가스 테러 사건의 서막을 담아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그런 가운데 ‘홈타운’의 악몽 티저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악몽 티저 영상은 악몽에 시달리는 유재명(최형인 역)과 한예리(조정현 역)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두 사람은 꿈에서 깨어나지 못한 채 괴로워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이 공통된 악몽을 꾸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비디오 테이프 속 소도시의 전경과 여인, 그리고 과거의 가스 테러 사건을 연상케 하는 가스가 자욱한 거리를 걸어가는 남자의 발걸음. 이에 더해 믹스 테이프와 수많은 사진이 도배된 방안, 주술이 펼쳐지고 있는 광경이 연이어 펼쳐져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킨다. 특히 이 모든 것들이 뒤집힌 형상으로 나열돼 보는 이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정체불명 여인의 검은 손이 한예리의 목을 조여들어 섬뜩함을 증폭시킨다. 특히 이는 악몽에서 벗어나 현실 속 한예리의 숨통을 움켜 쥔만큼 그의 일상을 뒤흔들 미스터리한 사건이 발생 했음을 알게 한다. 이윽고 티저 영상 말미 유재명과 한예리가 동시에 악몽에서 깨어나 고통스럽게 숨을 토해내 과연 두 사람이 뒤집혀 있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일으킨다. 나아가 두 사람이 공통된 악몽을 꾸는 이유가 무엇인지, 얽히고 설킨 이들의 관계와 드러나지 않은 비밀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홈타운’은 내달 22일(수) 밤 10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