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영우, 정수정 두고 진영에게 선전포고
"강선호, 우린 친구는 못 되겠다"
사진=KBS2 ‘경찰수업’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경찰수업’ 방송화면 캡처


‘경찰수업’ 추영우X정수정X진영의 삼각 로맨스가 뜨겁다.

KBS 2TV ‘경찰수업’에서 박민규 역으로 서서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배우 추영우가 진영(강선호 역), 정수정(오강희 역)과의 삼각 로맨스에 불을 지피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기대케 만들었다.

어제(17일) 방송된 4회에서 오강희를 좋아하게 된 박민규의 서사가 드러나는 동시에 강선호를 향한 강렬한 선전포고가 이어졌다. 선호와 강희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열이 오른 민규는 이후 선호를 불러내 “너 혹시 강희 좋아하냐?”며 돌직구를 날리는가 하면 본인이 선호보다 훨씬 먼저 강희를 좋아했다고 밝혔다.

고등학생 시절, 법원에서 마주한 뜻밖의 인연 속에서 당당한 모습의 강희를 보고 미소 지었던 민규. 이렇듯 민규와 강희의 첫 만남이 회상으로 그려진 가운데 “그럼 강선호, 우린 친구는 못 되겠다”며 “페어플레이는 없을거다”라고 말하는 민규의 눈빛은 앞으로 펼쳐질 세 사람의 관계에 더욱 호기심을 증폭시키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에 본격적으로 강희를 향한 마음을 드러낸 박민규의 감정선을 한층 더 촘촘하게 표현해낼 추영우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경찰수업’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