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양혜지가 송강, 한소희 비주얼에 대해 감탄했다.

양혜지가 17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종영을 맞아 인터뷰를 가졌다.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하이퍼 리얼리즘 로맨스를 담은 작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양혜지가 연기한 오빛나는 유나비, 박재언과 같은 조소과 학생으로 눈치도 빠르고 주변 이야기에 관심이 많아 모르는 게 없는 정보통. 시원시원하고 활기찬 성격과 자유로운 만남을 추구하는 개방적인 캐릭터다.

'알고있지만'은 방송 전부터 송강, 한소희의 웹툰을 찢고 나온 비주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양혜지는 "둘 다 너무 좋아하던 배우여서 리딩 전 부터 설렜다"며 "두 사람 모두 촬영 장면이 많음에도 피곤한 내색없이 든든한 모습을 보여줘서 믿고 따라갔다. 만찢 비주얼이라고 진짜 느낀 게 촬영하다 문득 쳐다보는데 진짜 예쁘고 잘생겼더라. 주책맞게 나도 모르게 사진을 찍게 됐다. 촬영 내내 눈 호강했다"며 웃었다.

또래 친구들이 많다보니 촬영장 분위기도 화기애애 했다고. 양혜지는 "촬영장을 가는 게 기다려졌다. 같은 일을 하는 또래 친구들이다 보니 연기적인 고충을 이야기 할 때도 더 와닿는 게 많더라"고 말했다.

양혜지는 한소희의 그림 실력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촬영 대기 중에 스케치북을 주면서 그림 그려달라고 하면 한소희 언니가 슥슥 그려준다. 그림을 잘 그리는 한소희 언니가 유나비 캐릭터를 연기하니까 더 현실성 있어 보이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