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양혜지가 캐릭터를 위해 생애 첫 탈색을 했다고 밝혔다.

양혜지가 17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종영을 맞아 인터뷰를 가졌다.

'알고있지만'은 동명의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하이퍼 리얼리즘 로맨스를 담은 작품.

양혜지가 연기한 오빛나는 유나비, 박재언과 같은 조소과 학생으로 눈치도 빠르고 주변 이야기에 관심이 많아 모르는 게 없는 정보통. 시원시원하고 활기찬 성격과 자유로운 만남을 추구하는 개방적인 캐릭터다.
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양혜지는 버건디색 헤어와 눈에 띄는 액세서리, 짙은 메이크업으로 원작 속 오빛나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이날 양혜지는 "태어나 처음으로 한 탈색이라 많이 불안했고, 그러면서도 설렜다. 경험해보지 못한 외향적인 변화라 나에겐 도전이었다"며 "원작과 같은 빨간색 머리를 가져가려고는 했지만, 만약 어울리지 않으면 다른 헤어스타일을 찾으려고 했는데, 다행히 주위 반응이 괜찮더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돌 위주로 다양한 레퍼런스를 찾아봤다. 히메컷 위주로 찾다보니 스테이씨 윤과 현아, 한예슬 선배님 헤어스타일을 참고했다"고 덧붙였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사람을 좋아하고 친구들과의 자리를 즐기는 것 비슷하다. 그런데 오빛나는 과제를 하기 싫으면 안하지만, 나는 학점을 중요시 하는 학생이었다. 결과는 남는 거니까"라며 웃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