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폭주하는 최명길에 목숨 위기
물불 가리지 않는 악행과 감정 변화
사진=KBS 2TV ‘빨강 구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빨강 구두’ 방송화면 캡처


최명길이 소이현을 죽음이 위기로 몰아넣었다.

16일 방송된 KBS 2TV ‘빨강 구두’에서는 뇌물수수 혐의로 위기에 직면한 최명길(민희경 역)이 소이현(김젬마 역) 회유에 실패하자 그의 머리를 와인병으로 내려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김젬마의 정체를 알게 된 민희경은 죽은 김정국(김규철 분)의 환영을 보는 등 괴로워했다. 여기에 국회의원 자리를 두고 거래를 시도했던 손 의원이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되며 극심한 불안에 시달렸다. 한편, 김젬마는 민희경, 손 의원의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을 이용해 그녀를 향한 복수의 강도를 높여갔다.

이날 방송에서 민희경은 손 의원과의 친분을 빌미로 방송국의 취재 요청까지 받게 됐다. 뇌물수수 수사망이 서서히 좁혀오자 그녀는 술로 괴로움을 잊으려 했다. 그러나 김젬마와 얽힌 과거로 인해 자신이 일궈낸 부와 명예를 잃을 수 있다는 두려움으로 더욱 피폐해져 갔다.

그런가 하면 윤기석이 다시 한 번 김젬마의 마음을 밀어내 상처를 안겼다. 두 사람은 여러 번의 데이트를 통해 깊은 사이로 발전했고 이에 김젬마는 ”우리, 사귀는 거 맞나요? 나 좋아해요?”라고 물으며 관계를 정리하려 했다. 그러나 윤기석은 또다시 망설이는 모습을 보이며 김젬마를 실망하게 했다. 더불어 윤기석은 전 부인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후 혼란스러워했고, 결국 마음의 문을 닫아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민희경이 끝내 위험한 선택을 하며 김젬마를 죽음의 위기로 몰아넣었다. 민희경은 김젬마를 인적이 드문 창고로 불러냈고, 화려한 상차림으로 어린 시절 행복했던 기억을 자극하며 호소에 나섰다. 김젬마는 아랑곳하지 않고 참아왔던 독한 말을 쏟아냈지만, 민희경이 눈물로 사죄하자 흔들리는 눈빛을 보였다.

이도 잠시, 김젬마는 이 모든 것이 녹음 파일을 돌려받으려는 민희경의 계략임을 확인하고 깊은 배신감에 사로잡혔다. 민희경은 계획이 틀어지자 격분해 사리분별력을 잃으며 폭주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그녀는 와인병으로 김젬마의 뒤통수를 가격, 쓰러진 그녀의 목을 조르며 죽일 기세로 달려들었다.

방송 말미, 민희경은 루비 브로치를 현장에 떨어트린 지도 모른 채 쓰러진 김젬마를 두고 도망치듯 사라졌다. 김젬마가 고통스러워하는 사이, 설상가상으로 몸싸움 도중 넘어진 촛불이 주변에 옮겨붙으며 창고 안에는 불길과 연기로 가득 차 위태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