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직한 카리스마
강렬한 변신 예고
"긴장감 줄 역할"
'홍천기' / 사진 = SBS 제공
'홍천기' / 사진 = SBS 제공


'홍천기' 곽시양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강렬 변신을 예고했다.

3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극본 하은 연출 장태유)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사극이다.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 원작자 정은궐의 동명 소설을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곽시양은 '홍천기'에서 단왕조의 둘째 왕자 주향대군으로 분한다. 주향대군은 왕좌를 꿈꾸는 야심가로, 자신이 훗날 왕이 될 것이라 확신하는 인물. 그는 왕이 될 숙명에 사로잡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잔인한 길을 걸어가기 시작한다. 곽시양은 극에 몰아칠 거대한 회오리 속 날카로운 눈빛을 번뜩이는 주향대군의 모습을 그리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홍천기' 제작진은 16일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주향대군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곽시양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곽시양은 어둠 속에서 활을 겨누고 칼을 휘두르며 무예를 단련하고 있다. 미간 사이로 보이는 흉터는 그의 인상을 더 강렬하게 만든다. 특히 무언가를 꿰뚫는 듯 번뜩이는 눈빛은 보는 사람까지 흠칫 놀랄 만큼 예리해 감탄을 자아낸다.

주향대군의 에너지를 담은 배우 곽시양의 변신도 관심을 모은다. 곽시양은 매 작품 다양한 변신과 발전된 연기로 시청자들의 신뢰를 쌓아왔다. 지난해 드라마 '앨리스;에서는 목숨을 건 순애보 역할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치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번 '홍천기'에서는 거친 비주얼 변신을 시도, 카리스마 넘치는 주향대군 캐릭터를 예고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스틸컷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하는 곽시양의 포스가 극중 그의 활약을 더 궁금하게 만든다.

'홍천기' 제작진은 "신비로운 운명으로 얽힌 주인공들의 애틋하고 설레는 로맨스뿐 아니라, 그들을 둘러싼 폭풍 같은 사건들이 극적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그 가운데 곽시양이 극의 긴장감을 더할 역할로 존재감을 발산할 것이다"라며, "곽시양의 열정과 노력이 더해져, 왕좌를 꿈꾸는 야심가 주향대군의 캐릭터가 완성됐다. 곽시양의 강렬한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홍천기'는 오는 30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